검색어 입력폼

중국, 달 탐사 연구결과 공개…"20억년전 마그마 활동 존재"

연합뉴스 입력 10.22.2021 09:40 AM 조회 177
달 표면에서 채취한 샘플





20억년 전 달에서 활발한 마그마 활동이 있었다는 중국 연구진의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과학원은 지난해 12월 지구로 귀환한 무인 달 탐사선 창어(嫦娥) 5호가 달에서 채취한 샘플에 대한 1차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중국 중앙(CC)TV가 22일 보도했다.

연구진은 창어 5호가 지구로 가져온 달 표면 샘플은 현무암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분석 결과 현무암이 20.30±0.04 억년 전에 형성됐다며 20억년 전에 달에서 마그마 활동이 존재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그동안 28∼30억년 전으로 알려진 달의 화산 활동 중단 시기가 이번 분석을 통해 8억 년 정도 늦춰졌다고 설명했다.

달의 화산 활동 원인을 추정하는 기존 가설과 배치되는 증거도 발견됐다.

창어 5호가 가져온 달 표면 샘플에서 방사성 원소가 발견되지 않았고, 매우 건조한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과학자들은 그동안 달의 화산 활동의 원인으로 달 내부에 방사성 원소가 풍부해 열의 원인을 제공했다는 가설과 달 내부에 수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 녹는 점이 떨어져 발생했다는 가설을 제기했다.

연구 결과는 과학저널 '네이처'(Nature) 등에 게재됐다.

CCTV는 "창어 5호가 가져온 달 표면 샘플에 대한 연구 결과는 달에 대한 여러가지 획기적인 인식을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창어 5호는 지난해 11월 운반로켓 창정(長征) 5호에 실려 지구를 떠나 지구에서 지구에서 육안으로도 보이는 달 북서부 평원지대 '폭풍우의 바다'에 착륙해 달 표면 샘플을 채취한 뒤 지구로 귀환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