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라파 공격 예고 이스라엘군 "2개 여단 가자지구 투입 준비"

연합뉴스 입력 04.24.2024 10:03 AM 조회 435
가자지구에서 작전 중인 이스라엘군.[이스라엘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마스의 최후 보루로 여겨지는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공격을 예고한 이스라엘군이 2개 여단 병력의 가자지구 배치를 준비 중이라고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군은 레바논과 접경한 북부 국경에서 작전을 수행해온 679기갑여단과 2보병여단 등 2개 예비군 여단이 최근 몇 주간 가자지구 내 작전을 위한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이들 2개 여단이 전투 기술을 연마하고 가자지구 전투 및 기동 훈련도 받았다면서, 99사단에 배속돼 가자지구에 투입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스라엘 99사단은 개전 초기엔 가자지구 중부지역에 배치됐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지난해 12월 말 가자지구에 투입했던 5개 여단 병력을 철수시킨데 이어 이란의 보복 공격에 예상되던 지난 7일에는 1개 여단을 제외한 모든 병력을 가자지구에서 뺐다.

타임스오브이스라엘은 "2개 여단의 가자지구 신규 배치 준비는 라파를 비롯한 가자지구에서 새로운 공세를 준비하는 가운데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스라엘은 라파에 하마스 지도부와 잔당이 은신해 있는 것은 물론, 이들에게 끌려간 인질들도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따라서 이 도시에 병력을 투입해야만 하마스 소탕과 인질 구출 등 전쟁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140만명의 피란민이 몰려 있는 라파에서 시가전이 벌어질 경우 엄청난 민간이 피해가 예상된다며 이스라엘을 만류하고 있다.

그런데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지난 21일 유월절 대국민 연설을 통해 "며칠 안에 하마스에 대한 군사적 압박 수위를 높일 것"이라며 라파 진격을 시사했다.

또 라파 인근에서 대규모 텐트촌 조성 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사실이 위성 사진을 통해 드러나 이스라엘군의 라파 공격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현지 신문인 하욤은 하마스와의 휴전 협상이 교착 국면에 빠진 가운데 이스라엘 정부가 라파 공격을 결정했으며 조만간 실행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