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벤투호 "선발 11명 전원 무교체"…15년 3개월 만의 진기록

연합뉴스 입력 01.27.2022 09:31 AM 조회 694
1-0으로 승리한 레바논과 월드컵 최종예선서 11명 모두 풀타임 소화
레바논전에 선발 출전한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벤투호가 선발 출전 선수 11명 모두 풀타임을 뛰는 보기 드문 경기로 레바논 원정에서 승리를 챙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6일(미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시립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7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반 46분 조규성(김천)의 선제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5승 2무(승점 17), 무패행진을 이어가며 월드컵 본선 진출을 눈앞에 뒀다.

벤투 감독은 이날 선발 출전한 선수 11명으로 경기를 마무리까지 했다. 90분이 다 지날 때까지 한 명도 교체하지 않았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한국 대표팀의 선발 11명 전원 무교체 경기는 2006년 10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7 아시안컵 예선 시리아전(1-1 무승부) 이후 15년 3개월 만이다.

당시 대표팀 지휘봉은 고(故) 핌 베어벡 감독이 잡고 있었다.

벤투 감독은 레바논을 맞아 조규성과 황의조(보르도)를 최전방 투톱으로 내세운 4-4-2 포메이션으로 나섰다.

좌우 측면은 이재성(마인츠)과 권창훈(김천)이 맡았고, 중원에는 황인범(루빈 카잔)과 정우영(알사드)이 배치됐다.

포백은 중앙수비수 김영권(울산)과 김민재(페네르바체), 좌우 풀백 김진수와 이용(이상 전북)으로 꾸렸다.

골문은 김승규(가시와 레이솔)가 지켰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