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오미크론, 다른 변이보다 인체 외부 '생존기간 길다'

레이첼 김 기자 입력 01.24.2022 11:53 PM 조회 5,009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인 오미크론이 플라스틱이나 피부에서 다른 변이보다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로이터통신은 어제(2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일본 교토부립의과대학 연구팀의 연구 논문을 소개했다.

이 논문은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는 않았다.

논문에 따르면 플라스틱 표면에서 오미크론이 생존할 수 있는 평균 시간은 193.5시간에 달했다.

이는 코로나19 바이러스 56.0시간, 알파 변이 191.3시간,베타 156.6시간, 감마 59.3시간, 델타 114.0시간에 비해 가장 길다.

시신의 피부에선 코로나19 바이러스는 8.6시간, 알파는 19.6시간, 베타 19.1시간, 감마 11.0시간, 델타는 16.8시간 생존할 수 있었지만 오미크론은 21.1시간을 버틸 수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미크론의 외부 환경에 대한 안정성은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며, 델타 변이를 대체하는 우세종이 돼 빠르게 퍼질 수 있게 한특성이라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피부에 있는 모든 변이는 알코올 성분 손 세정제에 15초 노출되면 활동성이 없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세계보건기구가 권고한 바대로손 세정제 사용 등 개인위생에 신경을 써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