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플레·코로나·탈탄소·중국·메타버스…내년 증시 5대 화두

연합뉴스 입력 12.06.2021 09:42 AM 수정 12.06.2021 01:34 PM 조회 493
지난 1일 케냐의 백신 접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메타버스까지.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4일(현지시간) 2022년 증시의 핵심 관전 포인트 5가지를 정리했다.

통신은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아지는 것이 내년 세계 증시의 큰 리스크가 될 것으로 전망했으며, 탈(脫)탄소, 메타버스(3차원 가상공간) 등에서 전에 없던 투자 기회가 생길 수 있다고 전망했다. 

◇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은 지난 2년 가까운 시간 동안 시장의 핵심 동력이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엔 증시가 급락했으나, 백신 덕분에 경제 활동이 재개된 이후에는 랠리가 이어졌다.

최근 세계 증시는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출현으로 또다시 출렁였다.

다수 전문가는 오미크론에도 증시 랠리는 계속될 것으로 보지만 불확실성은 남아있다.
 

헝가리의 정육점

◇ 인플레이션

4% 넘는 지속적인 물가 상승은 기업 이익을 해치고 주가에도 해롭다고 스위스 롬바르드 오디에 은행의 거시경제 책임자 플로리안 이엘포는 밝혔다.

인플레이션 급등으로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도입할 가능성이 있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속도를 높일 가능성이 있다고 최근 경고했다.

모건스탠리는 유럽중앙은행(ECB)의 테이퍼링 가능성이 내년의 최대 리스크 가운데 하나라고 분석했다. JP모건은 중앙은행들이 매파로 전환할 가능성이 내년 시장 전망의 불리한 요소라고 진단했다.
 

독일의 석탄발전소

◇ 탈탄소

미국에서 인도까지 주요 경제국들이 탄소 중립 목표를 내건 것은 인플레가 구조적으로 높아지게 하는 한 요인이다. 기업의 생산 비용이 커지는 동시에 화석연료 투자 부족으로 에너지 가격이 높아졌다.

반면 탈탄소화는 유례없는 투자 기회를 제공한다는 의견도 있다.

전기차업체 테슬라는 주가가 지난해 초부터 1천% 넘게 올랐다.

독일에서 녹색당이 연립정부에 참여하는 가운데 지멘스 가메사 재생에너지, 베스타스 윈드 시스템 등 탈탄소 종목이 상승세를 탈 가능성이 있다.
 

새 사명 '메타'를 발표하는 마크 저커버그 

◇ 메타버스

페이스북이 회사 이름을 '메타'로 바꾼 것은 디지털 세계에서 이용자들이 교류하고 게임이나 사업을 할 수 있는 이른바 메타버스에 대한 관심을 촉발했다.

반도체 회사 엔비디아와 게임 플랫폼 업체 로블록스는 페이스북의 사명 변경 직후 급등한 대표적 주식이다.

팀 스위니 에픽게임스 최고경영자(CEO)는 메타버스가 수조 달러짜리 기회라고 말했다.

게임 플랫폼 세계에서만 쓸 수 있는 디지털 구찌 가방은 이미 실물보다 더 비싸다. 이는 선진국에서 사람들이 실제 공간에서 교류하기보다는 온라인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기 때문이라는 것이 모건스탠리의 설명이다.

 

알리바바 로고 

◇ 중국

중국 당국은 올해 테크 기업부터 사교육 업체에 이르기까지 규제 철퇴를 내둘렀다. 부동산 개발업체에 대한 대출 규제도 내놨다.

홍콩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은 올해 가장 부진했던 주식 중의 하나다.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중국 지수는 세계 주가 대비 2006년 이후 최저점에 가깝게 거래되고 있다.

하지만 많은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중국 주식에 대해 낙관적이다.

블랙록은 규제의 정점이 지나가고 있으며 내년에 시장 친화적인 조치가 더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BNP파리바는 중국이 이달 있을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부동산 정책을 조정하고 민간 분야를 지원할 것으로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는 시진핑 국가 주석의 '공동부유' 드라이브 속에 녹색 에너지 등의 투자 전망이 밝다고 분석했다.

◇ 그 외 각종 리스크

미국 중간선거에서 프랑스 대선까지, 대만해협 긴장에서 터키 리라화 폭락에 따른 경제 위기까지 리스크는 도처에 있다.

공급망 병목현상도 계속 주시해야 하며 지구 온난화도 고려해야 할 또 다른 '와일드카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