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상] 독일은 달랐다…101세 나치 부역자에게 징역 5년 선고

연합뉴스 입력 06.29.2022 09:19 AM 조회 862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U4sSkKzYGQ4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전쟁범죄에 가담한 남성이 70여년 만에 죗값을 치르게 됐습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 등에 따르면 독일 법원은 이날 올해로 101세인 요제프 쉬츠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습니다.

다만, 100세가 넘은 나이를 고려할 때 그가 실형을 살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관측됩니다. 무죄 선고를 요구해온 변호인은 항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쉬츠는 20대 초반이던 1942∼1945년 독일 베를린 북부 오라닌부르크에 있는 작센하우젠 강제수용소 교도관으로 근무할 당시 수용소 내에서 벌어진 수감자 3천518명의 살해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한 혐의로 작년에 기소됐습니다.

1942년 소련군 포로들을 총살하거나 '지클론 B'라는 독성 가스를 이용해 수감자를 학살하는 것을 돕거나 방조한 것 등이 혐의에 포함됐습니다.

그러나 쉬츠는 전날 열린 최종 변론에서 "내가 왜 여기 있는지 모르겠다"면서 마지막까지 혐의를 전면 부인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수용소에서 교도관으로 근무했다고 지목된 기간에 농장 노동자로 일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건태·김규비>

<영상: 로이터>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