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국 코로나 격리자 속출하자 방역요원 사칭 보이스피싱 기승

연합뉴스 입력 05.16.2022 10:48 AM 조회 419
철제 펜스 설치된 베이징 봉쇄지역 내 아파트 단지


중국 당국의 초고강도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격리되는 사람들이 속출하자 방역요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

16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에 따르면 왕모 씨는 최근 방역당국 관계자라는 사람으로부터 전화를 한 통 받았다.

그는 왕씨에게 "감염병 발생 지역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돼 14일간 격리해야 한다"며 "행적에 대해 거짓말을 하면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겁박했다.

이어 "코로나19로 격리되면 은행 계좌가 정지될 수 있다"며 "격리되기 전에 안전한 계좌로 돈을 옮겨 놓으라"고 설명했다.

왕씨는 그가 소개한 이른바 '안전 계좌'로 현금 19만 위안(약 3천500만 원)을 송금했지만, 방역요원(?)은 연락이 닿지 않았고 그제야 보이스피싱에 속았다는 것을 알았다.

광시좡족자치구의 양모 씨는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주민들에 대해 조사를 한다며 최근 다녀온 지역과 함께 신분증 번호, 은행 계좌 번호 등을 요구하는 전화를 받았다.

양씨는 별다른 의심 없이 관련 정보를 알려줬고, 며칠 뒤 그의 계좌에 있던 현금은 모두 사라졌다.

이 밖에 확진자 발생으로 아파트 전체가 격리된 주민들의 단체 대화방에 들어가 식료품 공동구매를 부추긴 뒤 돈만 받고 사라지거나 감염병 관련 시설 공사에 참여할 사람을 모집한다며 소개비만 받고 사라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인민일보는 전했다.

공안부 관계자는 "감염병 상황을 이용해 사기행각을 벌이는 사람은 엄벌에 처해야 한다"며 "사기 행각을 엄격히 단속하고, 범죄자에 대해서는 관용을 베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