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물가급등, 고용열기로 추가 현금지원 어려워지나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6.10.2021 02:28 PM 수정 06.10.2021 05:50 PM 조회 5,096
5월 소비자 물가 5% 급등, 신규실업수당 37만 6천건 최저치
물가급등 부작용 논란으로 금명간 현금지원 어려워, 7~8월 더 지켜봐야
미국의 물가가 급등하고 고용이 뜨거워지고 있어 추가 현금지원과 연방실업수당 연장은 어려워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일시적인 가파른 물가오름세가 꺾이고 일자리 증가가 기대에 못미치면 올하반기에 추가 현금지원 이 채택될 여지는 남아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미국의 물가급등과 고용열기에 따라 워싱턴의 돈풀기 정책이 결정된다

소비자 물가가 가파르게 치솟고 고용열기는 더욱 뜨꺼워 지고 있어 미국민들의 70% 이상이 고대하고 있는 추가 현금지원과 연방실업수당 연장 등 돈풀기 정책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 장바구니 물가는 5월에 전년에 비해 5%나 급등해 2008년 8월이래 13년만에 가장 가파르게 폭등했다

신규실업수당 청구건수는 지난주 37만 6000건으로 팬더믹 이래 최저치를 또다시 갈아치웠으며 실업 수당을 받고 있는 실직자들은 전체 1530만명으로 매주 급감하고 있다

연준의 목표치인 2% 보다 2배 반이나 폭등한 물가 급등에다가 고용은 구인난을 겪을 정도여서 워싱턴이 4차 현금지원과 연방실업수당 확대 등 돈풀기를 강행하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추가 현금지원에 오픈돼 있다면서 채택 가능성을 열어 놓고 있으면서도 물가급등을 부채질할 부작용을 우려해 선뜻 4차 현금지원 또는 연속지원을 공개약속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따라 금명간 4차 현금지원 또는 연속지원이 확정 발표되고 법안으로 추진되지는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다만 추가 현금지원과 연방실업수당 연장 등이 채택될 여지는 여전히 남아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와 연방 재무부는 현재의 물가 급등세가 일시적으로 올하반기에는 다소 냉각 될 것으로 내다보고 금리인상이나 경기부양 등 돈풀기 정책에 급격한 변화를 주지는 않을 것으로 강조 하고 있다

만약 7월과 8월에 물가급등세가 한풀 꺾이거나 일자리 창출이 기대에 못미칠 경우 워싱턴 연방의회에 서 4차 현금지원 또는 연속지원안을 다시 추진하게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민주당 상하원의원 80명이 이미 연대서명해 추가 현금지원을 촉구하고 있고 현재까지의 현금지원으로 미국민 90% 안팎이 먹거리 문제는 40%, 매월 공과금 납부 어려움은 50%나 줄였다는 보고서도 나와 여론을 무기로 민주당 의원들이 행동에 나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9월 6일까지 제공되는 연방실업수당의 경우 미 전역의 절반인 공화당 소속 25개주 주지사들이 6월 12일부터 7월 10일사이에 조기에 끝내 410만명의 실업수당을 없애려 하고 있어 연방실업수당을 축소 또는 폐지하는 대신 복직보너스로 대체하는 법안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