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구직 의욕 상실' 청년 40만 명…역대 두 번째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6.24.2024 05:54 AM 조회 1,720
<앵커>큰 이유 없이 구직 활동을 쉬는, 이른바 '쉬었음' 청년이 다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구직을 아예 단념한 청년들도 늘고 있는데요.한국 경제의 '아픈 손가락' 입니다.

<리포트>가사나 육아, 투병 등 중대 사유 없이 "그냥 쉰다"고 대답한 비경제활동인구를 통계청은 '쉬었음'으로 분류합니다.지난 달, 구직 활동을 '그냥 쉰' 청년은 1년 전보다 1만 3천 명 늘어난 39만 8천 명.5월 통계 중 역대 두 번째로 많습니다.

올해 1~5월 월평균 청년층 구직단념자도 12만여 명으로 늘었습니다.전체 구직 단념자의 30% 이상을 차지합니다.원하는 만큼 질 좋은 일자리를 찾기 어렵다는 건데, 실제로 지난 달 상용 근로자인 청년층은 19만 5천 명 줄어 역대 가장 큰 감소 폭을 보였습니다.

신입 공채보다 수시·상시 경력 채용을 선호하는 기업들 분위기는 청년층 취업 문턱을 더 높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한국 경제가 하반기 이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하지만, 고물가·고금리 장기화에 불확실성이 여전히 큰 상황이어서활력 넘치는 고용에 대한 기대는커녕, 불안한 시장 상황 속 청년들의 구직 의욕마저 꺾이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