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입양한인 가족들, 일리노이주 모여 뿌리찾기 경험 공유

김나연 기자 입력 06.20.2024 01:22 AM 조회 1,072
2023년 '제25회 KAAN 콘퍼런스' 참가자들
미국에 거주하는 한인 입양인과 가족, 입양 관련 봉사자 등 수백명이 한자리에 모여 뿌리 찾기 경험 등을 공유하고 소통하는 연례행사가 열린다.

미 입양 한인 및 가족들의 모임인 '한미 입양 가족 네트워크'(KAAN)는 오는 21∼23일 일리노이주 로즈몬트의 더 웨스틴 오헤어 호텔에서 '대표성과 가시성'을 주제로 '제26회 KAAN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오늘(20일) 밝혔다.

KAAN 관계자는 주류 언론에서 다루는 입양 및 입양인의 스토리가 어떻게 일반인들에게 전달되는지 비판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며아시아계 미국인으로서의 경험을 나누고 지나온 삶을 돌아보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행사는 21일 케이티 보젝 KAAN 회장 등이 참여하는 '리더십 서밋'을 시작으로 정체성 형성, 결혼과 이혼, 친가족 상봉과 재결합 등 입양 가정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상황과 관련된 40여개의 세션이 진행된다.

결혼 및 가정 심리상담 전문가인 보젝 회장을 비롯해 테네시대 교육 리더십 및 정책학 겸임교수인 어맨다 조 조지아한인입양인협회장, 30년간 입양과 아동복지 등을 연구한 홀리 맥기니스 버지니아커먼웰스대 사회복지학과 조교수, 사진작가이자 입양 한인을 위한 팟캐스트 '잔치 쇼'를 운영하는 나탄 노왁이 리더십 서밋에 참여한다.

한국에서는 재외동포청, 아동권리보장원 관계자가 개막식에 참석한다. 

한인사회에서는 주시카고 한국 총영사관의 김정한 총영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1998년 4월 창립된 KAAN은 이듬해부터 매년 한차례 콘퍼런스를 열어왔다. 

또 미국 입양 한인들을 위해 모국 방문이나 전통문화 소개, 뿌리 찾기 등을 돕고 있다.

입양 부모가 자녀 교육에서 겪는 어려움을 공유함으로써 해법을 찾게 하고, 성년이 된 입양인이 정체성 위기 등을 극복할 수 있도록 돕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