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럼프가 맹공하는 바이든의 전기차 확대, 대선 쟁점 부상

서소영 기자 입력 06.17.2024 09:24 AM 조회 2,155
공화, '바이든은 내연기관차 금지' 주장하며 경합주 민주당에 공세
공화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확대 정책을 거듭 비판하면서 전기차가 올해 대선에서 주요 쟁점으로 부상했다.

워싱턴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전기차가 선거 이슈로 부각된 배경에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전기차 '악마화'가 작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하면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확대 정책을 되돌리겠다면서 그런 차들을 팔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트럼프는 지난주 공화당 상원의원들과의 비공개 회동에서도 재선에 성공하면 바이든의 "처참한" 전기차 정책을 "없애겠다"고 말했다고 조시 홀리 미주리주 상원의원이 워싱턴포스트에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를 앞두고 이처럼 연일 '전기차 때리기'에 나서면서 전기차를 보수와 진보 진영 간 문화 전쟁의 '총알받이'로 만들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힘든 선거를 치를 것으로 예상되는 경합주에서는 화석연료 산업을 대변하는 이익단체와 공화당이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확대 정책을 소재로 민주당을 공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민주당 상원의원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전기차 정책과 최대한 거리를 두려고 한다고 워싱턴포스트는 소개했다.
셰러드 브라운 오하이오주 상원의원은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5월 발표한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전기차 세액공제 최종 규정에서 중국산 배터리 부품 사용을 일부 허용하자 이를 뒤집기 위한 결의안을 발의했다.

자동차 산업의 목소리가 큰 오하이오를 지역구로 둔 브라운 의원은 공화당 세가 강한 몬태나주의 존 테스터 상원의원과 함께 바이든 대통령의 배출가스 규제 강화를 뒤집는 법안에 찬성표를 던지기도 했다.

화석연료 업계는 브라운 의원과 테스터 의원을 겨냥한 광고를 방영할 예정인데 이 광고에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곧 내연기관차 대부분을 금지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연기관차의 배출가스 기준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전기차 판매를 촉진하고자 하는데 이 정책을 비판하는 공화당과 화석연료 업계는 이를 내연기관차 금지라고 부른다.

워싱턴포스트는 자동차 제조사들이 새 배출가스 기준을 준수하려면 전기차 판매를 크게 늘려야 하지만 그 과정이 점진적일 것이라며 '전기차 금지'라는 표현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환경보호청 EPA는 새 기준 효과로 전기차가 오는 2030년까지 신규 승용차 판매의 30∼56%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기차가 정치 쟁점이 되면서 공화당과 민주당 유권자들도 전기차에 대해 확연히 다른 입장을 드러내고 있다.

갤럽이 지난 3월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미래에 전기차 구매를 '진지하게 고려'하거나 '고려할 수 있다'고 답한 비율이 민주당은 61%에 달했으나 공화당은 24%에 그쳤다.

미래에 전기차를 구매하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은 공화당 69%, 민주당 27%였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1달 전
    바이든의 전기차 확대? 미국내 전기 수소차 클린에너지 기업 다 죽여놓고 뭔 확대?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