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민 체감물가 훨씬 더 무겁다 ‘식품, 휘발유, 주거비 평균보다 더 급등’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4.16.2024 01:34 PM 수정 04.16.2024 06:21 PM 조회 6,112
3월 평균 CPI 3.5%에 비해 렌트비 5.7% 등 생필품 2배이상 더 올라
미국 서민들 대다수 물가진정 못 느끼고 체감물가 여전히 무거워
미국민들의 체감 물가가 평균 보다 훨씬 무거워지고 있다

매일 장을 봐야 하는 식품 가운데 쇠고기는 11.2%나 비싸져 있고 휘발유값은 매일 오르고 있으며 렌트비는 5.7%, 자동차 보험료는 무려 22%나 급등해 있어 전체 평균 소비자 물가 3.5% 보다 훨씬 인상돼 있기 때문이다

미국정부가 발표하는 물가지수에서 진정세로 나올 때에도 느끼기 어려웠던 체감물가는 물가진정이 다시 흔들리면서 훨씬 무거워 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의 3월 CPI 소비자 물가는 3.5%로 전달보다 0.3포인트나 올라갔다

3개월 연속 올라가며 물가진정이 끝나고 물가가 다시 급등할지 모른다는 물가 공포가 가시화되고 있다

그런데 미국민 서민들이 느끼는 체감물가는 정부발표보다 훨씬 무거울 게 분명해 보인다

품목별 CPI를 보면 미국민들이 자주 사고 있는 쇠고기의 경우 전년보다 11.2%나 올라 있다

유아식은 9.9% 비싸고 상추는 5.8%, 설탕은 4.3% 올라 있다

자주 사고 있는 식료품들의 가격인상이 전체 평균 3.5% 보다 2배내지 3배는 더 올라 있다

소비자 물가의 3분의 1이나 차지하고 있는 주택 모기지 상환이나 렌트비 등 주거비도 급등한후에 좀처럼 내리지 않아 미국민들의 어깨를 무겁게 하고 있다

3월의 렌트비는 전년보다 5.7% 올라 전체 평균 3.5%를 크게 웃돌고 있다

주거비는 한번 오르면 너무 느리게 내려가기 때문에 미국민들의 체감물가를 가장 무겁게 만들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휘발유값은 전년보다 1.3% 오른 수준이지만 최근 들어 중동정세의 악화로 연일 오르고 있다

자동차 수리비는 전년에 비해 11.6% 올라 있고 자동차 보험은 가장 많은 22.2%나 더 인상된 것으로 나타 났다

미국민들이 부담하고 있는 소비자 물가 가운데 자동차 보험료가 가장 많이, 가장 오랫동안 연속으로 인상 되고 있다

미국민 서민들이 느끼는 체감 물가가 전체 평균보다 2배 이상 더 올라 있어 정부가 발표하는 물가진정을 동감하지 못해 왔는데 이제는 물가진정마저 흔들리기 때문에 체감물가 부담 가중은 물가공포로 변할수도 있다는 경고가 나오고 있다    
댓글 2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1달 전
    학비탕감을 시작으로, 크레딧 빚 탕감, 자동차 론 탕감, 하우스 론 탕감...바이든 대통령님 위대하시고 진정한 미국의 대통령이십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ay42 1달 전
    돈을 풀어댄 만큼 값어치가 떨어 지는것은 당연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