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대졸자들의 절반 불안,불만 취업 ‘학위필요없는 직종에서 저임금’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2.28.2024 01:36 PM 수정 02.28.2024 02:24 PM 조회 3,480
대학졸업후 모르거나 급한 마음에 학위 불문 저임금 직종에 취업
미국 대졸자 52% 언더임플로이먼트로 불안, 불만, 쉽게 탈출도 못해
미국 대졸자들의 절반이나 첫직장에서 학위필요없는 직종에서 저임금으로 일하고 있어 불안과 불만 스런 취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 같은 언더인플로이먼트, 불안, 불만스런 취업자들은 조기에 고임금 직종으로 탈출하기도  어려운 것으로 나타나 첫 직장과 인턴십, 전공이 매우 중요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막대한 학비를 들이고 학자금 융자 빚까지 짊어지고 대학문을 나서는 미국 대졸자들이 절반이나 출발을 잘못하는 바람에 상당한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대졸자들의 절반을 넘는 52%는 졸업 1년후에 첫 직장에서 학사학위가 필요없는 직종에서 낮은 임금으로 일하고 있어 언더인플로이먼트, 즉 불안정, 불만스런 취업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CBS 뉴스가 보도했다

대졸학사학위를 요구하지 않는 채용이 크게 늘어나고 있으나 대졸자들이 잘알지 못하거나 급한 마음에 취업했다가는 학사학위 없이도 일하는 직종에서 그만큼 낮은 임금을 받는 경우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CBS 뉴스는 전했다

통상적으로 4년제 대학졸압자들은 고졸자들 보다 임금이 88%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난 반면 불안정 취업자들은 고작 고졸자들 보다 25% 더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지어 첫직장부터 학사학위를 필요로 하지 않은 직종에서 낮은 임금을 받고 일하는 불안, 불만 취업자들은 86%나 졸업후 10년후에도 탈출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이는 첫직장부터 잘못 출발했다가는 학사학위에 맞는 고임금 직종으로 바꾸기도 어려운 상황임을 보여 주고 있다고 CBS 뉴스는 해석했다

이에 따라 이 같은 언더임플로이먼트, 즉 불안정, 불만스런 채용을 최대한 피하려면 서너가지를 고려 하고 준비해야 할 것으로 CBS 뉴스는 권고했다

첫째 대학을 졸업하기 전에 인턴십을 하는게 크게 유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턴십을 한 경력을 갖고 있는 대졸자들은 불안정, 불만스런 취업을 할 위험을 50%나 줄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둘째 전공이 매우 중요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예를 들어 간호사의 경우 불안, 불만 취업하는 비율은 23%에 그친 반면 형사법 전공자는 68%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퓨터 과학, 공학, 수학, 금융, 회계 전공자들의 불안정한 취업율은 37%인데 비해 공공안전, 보안,  여가, 사회복지, 마케팅 등을 전공한 사람들은 57%나 불안정, 불만스런 취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셋째 첫 직장부터 출발을 잘해야 할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후 이른 시일안에 취업을 못해 학사학위가 필요없는 직종에서 낮은 임금을 받으며 취업할 경우 이른 시일안에 학사학위 이상 고학력자들이 일하는 고임금 직종으로 옮기기도 쉽지 않은 것으로 CBS 뉴스는 지적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Alex1258 1달 전
    전공마다 쉽고 안쉽고를 굳이 따지자면 STEM or 상경계열의 전공이 대우를 받는것이 시장 논리상 어찌보면 당연한것이고, 대학 4년동안 놀거 다놀고 대외활동 및 인턴쉽 하나 못하고 게으르게 살았으면서 그동안 부지런히 노력하고 열심히했던 친구들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똑같은 대우를 바라는건 도둑놈 심보죠...미국을 떠나 그건 어딜가나 똑같은겁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