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의대증원 규모 빼고, 수용 가능"…전공의 설득 나선 한국 정부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2.22.2024 04:23 AM 조회 2,241
<앵커>사직서를 낸 전공의들의 숫자가 이제 9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전공의 4명 가운데 3명가량이 업무에서 손을 뗀 겁니다.의료 현장으로 즉시 복귀하라고 압박하던 한국 정부는 오늘은 전공의들 요구사항 가운데 일부는 수용할 부분도 있다며 대화의 뜻을 밝혔습니다.

<리포트>대마불사가 통하지 않을 거라며 구속 수사 원칙까지 언급해 전공의를 압박하던 한국 정부가 설득 공세로 전환했습니다.전공의 비대위가 밝힌 요구 사항의 여러 부분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며 대화하자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2천 명 증원 규모는 근거가 있는 정책 결정이라며 타협할 수 없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의사 양성에 걸리는 기간,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의료수요 증대를 근거로 제시하며, 오히려 의사단체가 증원에 대해 어떤 의견도 제시하지 않았다고 비판했습니다.대정부 질문에 나선 한덕수 국무총리도 의대 증원은 불가피하다고 역설했습니다.

대통령실도 가세했습니다.대통령실 홈페이지에 올린 글을 통해 의료계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특히 의대 증원이 지역·필수 의료 재건으로 이어지지 않을 거라는 의료계의 주장에 대해서는, "지역에서 교육받으면 지역 의사로 성장이 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2017년 전문의 중 비수도권 의대를 졸업하고 수련하는 경우 비수도권에 남는 비율이 82%에 이르렀다는 수치를 제시했습니다.또 지난 10년간 의사 수와 진료비 증가율 상관관계는 미미하다며 의사가 증가해도 의료비 부담은 늘지 않는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의사단체는 오늘 대통령실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고, 2천 명을 늘리겠다는 정부 주장은 비과학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2천 명 증원 근거로 제시한 자료는 왜곡됐고,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정책도 협의체에서 논의한 바 없다며 정부에게 거짓말을 멈추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환자들이 고통받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고개를 숙인다면서도 정부가 전공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 때까지, 이런 상황이 1년 이상 갈 수도 있다는 말로 각오를 대신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