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모병 2023년 2만명이나 미달 ‘외국태생 MAVNI 모병 재개 시급’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12.21.2023 01:39 PM 수정 12.21.2023 02:36 PM 조회 11,081
미군 육군 1만명 등 올한해 2만명 모병 목표에 미달
싱크탱크들 외국태생 입대자격 마브니 프로그램 조속히 재개해야
미국이 미군병력 모병에서 2023회계연도에만 목표에 2만명이나 미달해 외국태생들도 입대를 허용하 는 MAVNI(마브니) 프로그램의 재개가 시급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특히 사이버 부대와 인공지능 등 첨단 분야를 담당할 미군 모병이 시급해 DACA 수혜자를 포함해  스템분야 전공자들이 많은 이민자들을 대거 모집해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세계 최강을 자부해온 미군이 모병 목표를 채우지 못해 심각한 모병 위기에 빠져 있다

지난 9월에 끝난 2023회계연도에도 미군은 모병 목표에 근 2만명이나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육군은 6만 5000명을 모병하려 했으나 5만 5000명을 선발해 1만명 부족했다

해군은 3만 7700명 모병 목표에 3만 236명을 뽑아 7464명이 미달했다

공군은 2만 6877명 모병 목표를 세웠으나 2만 4177명을 모집해 2700명이 부족했다

해병대만 3만 9153명 모병 목표에 3만 9504명을 모집해 유일하게 미달을 면하고 351명을 더 뽑았다

이를 합해 미군은 2023회계연도 한해 모병 목표에 1만 9748명이 부족해 근 2만명이나 미달하는  사태를 겪었다

이에 따라 미 육군은 현역 규모를 47만 6000명에서 46만 6000명으로 1만명 감축하기로 했다

특히 특수부대와 사이버 부대, AI 인공지능, 군조종사 들이 부족사태가 심각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각군의 특수부대에선 빈자리를 다 채우지 못하고 있다

육군 사이버 부대는 필요 능력의 55%만 가동되고 있다

공군 조종사는 2000명이나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군의 모병위기가 갈수록 심해져 미군 전투태세에 빨간불이 켜지자 외국태생 비시민권자 모병을 허용하는 MAVNI 프로그램을 수정해 조속히 재개해야 한다는 권고가 나오고 있다

저명한 경제학자인 윌리엄 니스캐넌이 세운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니스캐넌 센터는 바이든 행정부는 조속히 전임 행정부에서 2016년에 무기 중지하고 있는 마브니 모병 프로그램을 속히 재개해야 한다 고 권고했다

마브니 모병 프로그램을 재개하면서 미군입대 자격을 현재 시민권자나 영주권자에서 군입대 연령대에 58만명이나 몰려 있는 DACA 수혜자들로 확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DACA 수혜자들을 포함해 외국태생 이민자들은 외국어 사용 특수부대와 사이버 부대, 드론과 AI 인공지능 등 첨단분야 전공자들이 많기 때문에 미군 모병은 물론 특수부대 강화를 위해 이들 이민자 들을 모병하고 평시에도 1년 복무후에는 미국시민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니스캐넌 센터는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