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석유생산 하루 1324만 배럴로 신기록 ‘유가하락 시키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12.06.2023 02:07 PM 수정 12.06.2023 03:00 PM 조회 3,452
미 석유생산량 사상 최고치, 최대 산유국 사우디 보다 더 생산
국제유가 텍사스산 6월이래 첫 70달러아래, 휘발유값도 내림세
미국이 석유생산량을 하루에 1324만 배럴로 대폭 늘리면서 신기록을 세우고 있어 국제유가와 국내 휘발유가격을 하락 시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이 6월이래 처음으로 70달러 아래로 떨어졌고 영국 브렌트유는 74달러대에머물러 4분기에 20%이상 하락했으며 미국내 휘발유가격은 전국 평균 3달러 22센트로 한달만에 5% 20센트이상 내렸다

오페크 플러스 산유국들의 추가 감산과 중동사태에도 불구하고 유가하락이 지속되고 있다

최대의 석유생산국으로 올라선 미국이 원유생산량을 하루 1324만 배럴로 끌어올리며 신기록을 세우고 있기 때문으로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미국 에너지 정보국에 따르면 미국의 원유생산량은 현재 하루에 1324만 배럴로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최대 산유국 사우디 아라비아의 1200만 배럴 생산 보다 더 많이 석유를 생산해 내고 있다

사우디 아라비아와 러시아를 포함하는 오페크 플러스가 최근 하루 100만 배럴 추가 감산을 발표했고 중동전쟁이 다시 격화되고 있음에도 미국이 이처럼 기록적인 석유생산으로 유가하락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여기에 중국경제가 예상보다 저조해 석유 수요가 크게 늘지 않고 있어 유가하락을 가져오고 있다

국제유가는 6일 현재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는 6월이래 처음으로 배럴당 70달러 아래로 떨어졌으며 영국 브렌트유는 74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미국내 휘발유값도 6일 현재 전국 평균이 3달러 22센트로 한달전 보다 갤런당 20센트, 5%이상 하락 했다

이 때문에 미 전역의 절반인 25개주는 휘발유값이 3달러 안팎으로 내려갔다

텍사스는 2달러 70센트, 미시시피 2달러 73센트, 오클라호마는 2달러 74센트를 보이고 있다

조지아 3달러 7센트, 플로리다 3달러 10센트로 내려갔다

버지니아는 3달러 10센트, 메릴랜드는 3달러 20센트, 워싱턴 디씨는 3달러 45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오하이오는 2달러 91센트까지 내려간 반면 일리노이는 3달러 37센트, 뉴욕은 3달러 52센트, 펜실베니아는 3달러 55센트로 차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서부지역은 여전히 5달러에 가까운 고유가를 보이고 있다

미 전역에서 가장 비싼 캘리포니아의 휘발유값은 4달러 76센트를 기록하고 있다

하와이가 4달러 71센트, 서부 워싱턴주는 4달러 31센트, 네바다는 4달러 09센트를 보이고 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2달 전
    쓰레기 민주당 이제와서 석유값을 내려? 선거가 그렇게 두려워? 그간 서민 호주머니 털어가놓고? 그간 뒷돈은 얼마나 받아 쳐먹엇을지.. 산유국들한테.. 진작에 석유 생산 늘렸어도 됏잖아 ㅎㅎㅎ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