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대선 이상현상 ‘바이든-트럼프 지지층 결속 저조, 대안후보들에 베팅’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11.17.2023 02:03 PM 수정 11.17.2023 02:32 PM 조회 6,247
바이든 지지층의 50% 트럼프 저지 위해, 트럼프 지지층의 40% 바이든 싫어
핵심 지지층 흔들릴 위험, 대안들도 베팅 뉴섬, 헤일리 거명
첫 경선무대의 개막을 두달 남겨둔 2024 백악관행 레이스에선 두 선두주자들의 지지층 결속이 저조 하고 여전히 대안 후보들에 베팅하고 있는 이상현상을 보이고 있다

바이든 지지층의 절반은 그를 지지하는게 아니라 트럼프의 재입성을 저지하려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고 트럼프 지지층의 40%는 바이든이 싫기 때문이라고 대답하고 있다

2024 백악관행 레이스에서는 77세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80세의 조 바이든 현 대통령에게  도전하고 있어 최고령 대통령 후보들의 리턴매치, 재대결이 예상대로 성사될지 조차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지지층만 결집시켜도 승리한다는 선거에서 바이든 대통령이나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지층 결집 이 저조한 것으로 지적받고 있다

로이터 통신이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바이든 지지층의 절반이나 되는 50%는 트럼프 재입성을  막기 위해 나선 것으로 밝혔다

바이든 정책을 지지하고 있는 그를 지지한다는 여론은 38%로 더 적었다

트럼프 저지를 위해 바이든 아래로 뭉친다고 말할 수 있으나 이는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어 매우 위험한 수치로 꼽히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를 막을 자는 나밖에 없다는 슬로건을 내걸어 왔으나 공화당의 선두주자들인 트럼프 전대통령, 론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 등 3명에게 모두 밀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리얼클리어 폴리틱스가 종합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대텽령에게 1.3포인트, 드산티스 주지 사에겐 0.6 포인트, 헤일리 전 대사에게는 가장 많은 4.2포인트 차이로 패할 것으로 나타났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도 공화당이 정통보수주의자들과 보수강경파들로 나눠져 있는 현실을 넘지 못하고 지지층 결집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로이터 통신의 조사에서도 트럼프 지지층의 42%는 그의 정책을 찬성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대답했으 나 거의 같은 40%는 바이든이 싫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뉴욕 타임스의 최근 경합지 6곳의 여론조사에서도 트럼프 전대통령은 기소당한 현싯점에서는 6곳중 5곳이나 5%내지 10% 차이로 바이든을 누르고 석권하고 있으나 유죄평결을 받으면 격전지 공화당원 의 6%가 트럼프에서 등을 돌릴 것이라고 대답해 위험애서 완전 탈출하지는 못하고 있다

선두주자들이 심각한 취약점, 위험을 안고 있기 때문인 듯 민주, 공화 양당에서 두 선두주자들의  대안 후보들에 베팅하는 비율까지 조사되고 있다

11월 17일 현재 리얼클리어 폴리틱스가 전한 베팅 비율을 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이 35%로 가장 높고 바이든 대통령이 29.3%로 뒤따르고 있으나 민주당 진영에선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 11%, 미셀 오바마 여사 4.6%, 공화당 진영에선 니키 헤일리 전 대사가 7.1%를 기록하고 있다  
댓글 2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Cjota0212 3달 전
    슬슬 바람잡는거여? 바이든 대통령님이 어때서? 강탈 약탈 마약범 불체 홈리스들의 인권은 어떡하라구? 민주당원들이여 뭉치자~~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Artsbymari 3달 전
    바이든대통령 존경하고 열렬히 응원합니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