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기-가스비 최대폭 상승…"당분간 5% 안팎 물가 상승"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2.02.2023 03:24 PM 조회 2,502
<앵커>한국은 지난달 물가가 5.2% 오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물가 상승 폭이 다시 커졌는데, 전기와 가스 같은 공공요금이 월별 통계 작성 후 가장 많이 오른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줬습니다. 당분간 5% 안팎의 물가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인터넷 게시판에는 난방비 폭탄을 맞은 사람들의 하소연이 넘쳐납니다.지난달 소비자물가는 공공요금이 오른 상황이 그대로 반영돼 1년 전보다 5.2% 상승했습니다.

아홉 달 연속 5%대 고물가 행진인데, 앞서 두 달간 5.0%로 주춤하던 물가가 다시 오름폭이 확대됐습니다.전기·가스·수도가 28.3%나 급등한 영향이 가장 컸는데, 별도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10년 1월 이후 최고치입니다.

전기 요금은 1년 전보다 29.5% 뛰었고, 도시가스는 36.2%, 지역난방비도 34% 상승했습니다.서민 연료인 등유도 38% 가까이 뛰었습니다.

연초에 업체들이 빵과 과자 등 식품 가격을 줄줄이 올리면서 가공식품은 10%나 올랐습니다.한파로 생강과 부추 등 일부 채소들이 타격을 입은 것도 영향을 줬습니다.

그러나 앞으로가 더 걱정입니다.서울 택시 요금이 올랐고, 가스 요금도 2분기에 인상을 예고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당분간 5% 내외의 물가 상승률이 예상되면서 한국 정부가 올해 3%대로 잡은 목표치가 연초부터 위협받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