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연말 철도파업 의회가 가로막는다 ‘철도파업 금지안 하원통과’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11.30.2022 02:05 PM 수정 11.30.2022 02:43 PM 조회 2,257
연방하원 바이든 요청 하루만에 철도파업 중지안 승인
미국경제 전반에 타격가하는 철도와 항공파업시 대체로 개입
연말연시 공급대란으로 미국경제에 직격탄을 가할 것으로 우려돼온 연말 철도파업이 연방의회의 보기 드문 개입으로 가로 막히고 있다.

철도파업을 막는 법안이 연방하원에서 290대 137표로 통과돼 12월 9일부터 파업하려던 일부철도 노조들의 단체행동이 어려워 지고 있다.

연료와 식품 등을 주로 수송하고 있는 철도 노조의 파업이 임박해지자 조 바이든 대통령의 긴급 요청을 받은 민주당 연방의회가 다급하게 가로막는 입법조치를 취하고 있다.

연방하원은 30일 철도파업을 막으려는 법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90대 반대 137표로 신속 통과시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29일 백악관 회동에서 긴급 요청한지 하루만에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주도 해 신속 승인한 것이다.

연방상원에서도 척 슈머 민주당 상원대표와 미치 맥코넬 공화당 상원대표가 입장을 조율하는대로 일사천리로 최종 승인해 철도파업을 막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연방 상하원에서 통과되는 있는 법안은 철도 노조들이 잠정합의를 이행하도록 요구하는 것으로 파업에 돌입하지 못하도록 막게 된다.   연방의회는 노사문제에 개입하기를 극히 꺼려왔으나 철도파업과 항공파업에 대해선 미국경제에  심각한 타격을 가하기 때문에 적극 개입해 파업을 가로 막아왔다.

이번에도 바이든 백악관과 연합 철도노조 지도부가 잠정합의를 타결했으나 12개 노조들이 각각  조합원 표결을 실시한 결과 4개 노조에서 거부돼 12월 9일부터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었다.

이들 파업에 돌입하려던 4개 노조들은 특히 10만명의 노조원들이 농산물 수송의 대부분을 맡아 오고 있기 때문에 수송에 심각한 차질로 식품과 연료의 공급난을 불러오고 이는 곧바로 물가급등으로 악순환 될 것으로 우려돼 왔다.

미 상공회의소는 철도파업이 강행되면 업계가 하루 20억달러의 피해를 입을 것이라며 연방정부와 연방의회가 적극 개입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

노조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받아온 바이든 민주당은 잠정합의를 준수하는 것으로 철도파업을 중단 시키는 대신 노조측에서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7일간의 유급병가를 수정안으로 추가해 주고 있다.

백악관이 주도한 철도노조 지도부와의 잠정합의는 철도 노조원들의 임금을 40년만에 최고인 24% 나 대폭 인상하도록 되어 있다.

또한 2020년으로 소급해 한해 5000달러씩 보너스를 지급토록 합의했다.

잠정합의에선 유급병가를 하루 늘렸으나 10만명이 있는 4개 노조들은 7일간의 유급병가를 요구 하며 12월 9일 이전에 수용되지 않으면 파업을 강행할 것임을 경고해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