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달러 고점 찍었나.. 비트코인 10일만에 2만달러 회복

김신우 기자 입력 09.27.2022 10:09 AM 조회 2,931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이 글로벌 증시 하락세에도 2만 달러 선을 회복했다.

오늘 (27일)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이날 동부 기준 오전 11시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5.94% 오른 20,194.06 달러를 나타냈다.

비트코인이 2만 달러선을 회복한 것은 지난 18일 이후 10일 만이다.

비트코인은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 등으로 다우지수가 3만선 아래로 내려가는 등 뉴욕증시가 부진하자 1만8천 달러선을 위협받기도 했다.

그러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가 올해 최저치를 경신한 26일 오히려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인 뒤 이날 2만 달러를 재돌파했다.

비트코인은 대개 기준통화인 달러와 반대로 움직이기 때문에 강달러는 비트코인 상승에 부정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화의 가치를 보여주는 ICE 달러 지수는 이날 현재 114를 나타내며 작년 연말 대비 20% 가까이 상승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의 2만 달러선 회복은 달러화가 고점을 찍었다는 신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가상화폐 거래소 루노의 비제이 아야르 부사장은 "달러 지수가 최고점에 가까워졌고 이는 비트코인의 바닥을 의미할 수 있다"며 "이것이 비트코인이 급등한 이유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같은 시간 비트코인에 이어 가상화폐 시가총액 2위인 이더리움도 4.78% 상승한 1,388.21 달러를 나타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