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국 '검은 월요일'...환율 1,430 돌파에 코스피. 코스닥 동반폭락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9.26.2022 04:47 AM 조회 2,159
[앵커]한국은 말 그대로 검은 월요일이었습니다.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20원 넘게 오르며 1,430원 선까지 뚫었고 코스피는 3%, 코스닥은 무려 5% 넘게 떨어졌습니다.미국발 긴축 공포와 경기 침체 우려가 점점 현실로 다가오는 분위기입니다.

[리포트]대외 악재가 겹치면서 한국 금융시장은 속절없이 무너졌습니다.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22원이나 오르면서 1,431.3원에 마감했습니다.환율이 1,43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지난 2009년 3월 이후 13년 6개월 만입니다.

환율 급등의 가장 큰 이유는 지난주 미국이 세 차례 연속으로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올린 여파가 컸습니다.여기에 영국의 감세안 발표와 이탈리아의 극우 정권 출범 등 유럽발 악재도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습니다.

증시는 더 큰 타격을 받았습니다.코스피는 3% 이상 떨어져 2,220선까지 밀렸고, 코스닥은 5% 넘게 급락하며 700선이 무너졌습니다.

반도체 대표격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52주 신저가를 경신했습니다.코스피 종목 가운데 모두 891개가 내려 올해 들어 가장 많았고, 오른 종목은 34개에 불과했습니다.

또,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하루 만에 시가총액 71조 원이 증발했습니다.증권가에선 기업들 실적이 받쳐주지 않으면 코스피가 2천 선 아래로 내려갈 수 있다는 우울한 전망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가 환율을 진정시키기 위해 시장에 달러를 푸는 여러 방안을 내놓고 있지만, 초강달러 앞에서 큰 효과를 내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