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尹 "일본은 이웃, 김대중-오부치 선언 계승"...북한엔 담대한 구상 제안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8.15.2022 05:08 AM 조회 2,022
[앵커]윤석열 대통령은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한일관계의 포괄적 미래상을 제시한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해 일본과 빠른 관계 정상화를 꾀하겠다고 밝혔습니다.북한을 향해선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을 공개 제안했습니다.

[리포트]취임 후 첫 광복절 경축사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이 이제는 힘을 합쳐야 하는 이웃이라 밝혔습니다.

두 나라가 미래를 지향할 때 과거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며,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를 담은 1998년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998년 발표한 이 선언은, 불행한 역사를 극복하고 미래지향적 관계를 설정하자는 게 골자인데, 윤 대통령 대선 공약은 물론, 국정과제에도 담긴 내용입니다.

일본과의 경제, 안보, 사회, 문화에 걸친 폭넓은 협력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하지만 위안부 문제나 강제 징용 배상 등 과거사에 대한 구체적 언급이나 해법은 빠져 '반쪽'이란 지적도 나옵니다.

북한을 향해선 비핵화에 상응하는 지원책, '담대한 구상'을 공개 제안했습니다.핵을 포기하면 식량과 함께 발전 시설, 항만, 공항, 병원을 아우르는 대규모 인프라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취임사에서 밝혔던 '담대한 계획'의 구체적 내용이 공개된 건 처음입니다.다만, 북한 체제의 안전 보장 방안은 빠져있어 북한이 호응할 지는 미지수입니다.

윤 대통령은 13분간 이어진 경축사에서 '자유'를 33번 언급했습니다.특히 일제 강점기 항일 독립운동의 본질이 '자유를 향한 투쟁'이었다며, 공산세력과 맞서 싸우거나, 산업화,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도 모두 독립 운동가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근현대사를 독립운동에서 시작된 '자유를 향한 여정'으로 규정하며, 건국절 논란 같은 진보와 보수간 이념 논쟁을 뛰어넘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