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원숭이두창 확산에 브라질서 애꿎은 원숭이들 '수난'

이황 기자 입력 08.09.2022 11:44 AM 수정 08.09.2022 11:45 AM 조회 3,495
원숭이두창의 확산 속에 남미 브라질에서는 애꿎은 원숭이들이 수난을 당하고 있다.

마거릿 해리스 세계보건기구WHO 대변인은 오늘(9일) 기자들에게 지금 나타나는 원숭이두창 감염은 사람 간 전파라며 최근 원숭이두창 유행과 원숭이가 무관하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WHO가 이처럼 원숭이의 '무고함'을 강조한 이유는 최근 브라질 등에서 원숭이를 노린 공격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브라질 매체 G1에 따르면 상파울루주 상조제두히우프레투의 숲에서 지난 3일 이후 지금까지 최소 10마리의 원숭이가 공격을 당했다.

누군가가 독살을 시도하거나 고의로 다치게 한 것이었다.

이 중 5마리는 숨졌고, 나머지는 인근 동물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지만 당국은 원숭이두창 확산에 따른 공격일 것으로 추정했다고 G1은 보도했다.

브라질 야생동물 당국 관계자는 원숭이를 노린 공격이 브라질 다른 곳에서도 보고됐다며 이 질병에 대한 정보가 알려진 후 원숭이에 대한 공격이 늘었다고 말했다.

현지 보건당국도 최근 전 세계에서 나타나고 있는 원숭이두창이 사람 간 감염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원숭이들 사이에서 전파가 이뤄지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강조했다.

원숭이두창은 1958년 연구를 위해 사육된 원숭이들에게서 처음 발견돼 명명됐다. 

설치류 등 다른 동물들에게서도 나타나며, 사람 감염은 1970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처음 보고됐다.

지금까진 주로 아프리카 지역에서 풍토병으로 자리 잡았다가 지난 5월부터 유럽, 북미, 중남미 등에서도 이례적으로 확산했다.

최근 유행이 시작된 후 전 세계에서 2만8천여 건의 보고됐으며, 브라질에선 지금까지 2천 명 넘는 확진자와 1명의 사망자가 나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