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민들 물가급등에 저축한 돈 쓰고 있다 ‘6개월~9개월이면 바닥’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7.05.2022 02:03 PM 수정 07.05.2022 05:29 PM 조회 4,841
올 1분기 1140억달러 꺼내 써 저축률 올들어 5%대로 급락
제이미 다이먼 제피모건 CEO “미국민 바잉파워 6~9개월이면 소진”
미국민들이 물가급등에 저축한 돈을 꺼내 쓰고 있어 소비지출을 유지시켜 주고 있으나 6개월 에서 9개월이면 구매력이 바닥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민들의 저축률은 부양체크 등 팬더믹 지원금을 받은 직후에는 34%까지 치솟았다가 계속 꺼내 쓰면서 현재는 5%대로 급락해 있다

40년만의 물가급등에 금리까지 대폭 오르는 고물가, 고유가, 고금리 시대에 미국민들은 결국 저축했던 돈을 꺼내 쓰며 근근히 버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민들은 올 1분기에 거의 모든 소득계층에서 소득증가분으로는 부족해 저축한 돈을 꺼내 쓰 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5일 보도했다

미국민들은 올 1분기 석달동안 1140억달러를 저축한 돈에서 꺼내 쓰며 고물가, 고유가 시대에서 버틴 것으로 이 신문은 전했다

미국의 소비자 물가는 5월에 8.6%로 다시 악화된 반면 미국민들의 소득은 5.5% 늘어났지만 물가 급등을 반영하면 실질소득은 마이너스 3%로 줄어든 셈이 됐다

이 때문에 미국민들은 거의 모든 소득계층에서 임금과 소득 증가분으로는 물가급등에 대처하지 못하고 저축한 돈을 꺼내 쓰기 시작한 것으로 무디스는 분석했다

미국민들은 팬더믹기간중 긴급 지원받았던 부양체크와 CTC 부양자녀 세제혜택, 실업수당, 학자금 상환 유예 혜택을 받아 저축해왔다

그결과 미국민들의 저축률은 부양체크를 받은 직후인 2021년 4월 33.8%까지 치솟았다가 지원이 종료된 지난해 연말에는 13%로 떨어졌다

더욱이 지속적으로 저축한 돈을 꺼내 써야 했기 때문에 미국민들의 저축율은 올들어 5%대로 급락해 있다

반면 미국의 소비자 물가가 전년에 비해 8.6% 급등해 있지만 에브리데이 필수품인 휘발유값은 50%이상 폭등해 있고 식료품 가격은 10%내지 20%나 대폭 올라있다

게다가 저축한 돈을 꺼내 쓰고 있는 미국민들의 바잉 파워, 구매력은 6개월내지 9개월이면 바닥 날 것이라는 경고까지 나와 있다

제이피 모건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CEO는 “경제 허리케인이 몰려오고 있다”며 “그중에서도 미국민들의 바잉 파워가 앞으로 6개월에서 9개월이면 소진될 것으로 우려된다”고 경고했다

미국민들은 고물가, 고유가에 고금리 등 3중고를 겪고 있어 돈을 빌리기도 어렵고 신용카드 등 으로 돈을 더 쓰기도 힘들어져 지갑 여는데 크게 주저하게 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결국 미국민들이 저축한 돈을 다 꺼내 쓰고도3중고가 지속되는 상황에선 상품과 서비스를 살래야 사기 어려워져 미국경제의 70%나 차지하고 있는 소비지출이 급속 냉각되고 경기침체에 빠지게 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