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테라 '2.0' 결국 나온다…이르면 27일 가동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5.26.2022 04:54 AM 조회 3,933
[앵커]대폭락 사태로 큰 파장을 낳은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그 기반이 된 테라 블록체인이 '테라 2.0'으로 부활합니다.부활 여부를 결정짓는 투표에서 찬성 65%로 승인을 받았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가상화폐 시장에선 테라 2.0의 성공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팽배합니다.

[리포트]가치가 폭락했던 가상화폐 루나와 그 기반인 테라 블록체인이 곧 부활합니다.테라는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테라 2.0'이 곧 온다"며 테라 부활 제안이 압도적인 지지로 승인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5일까지 진행된 테라 부활 투표에서 전체 투표율은 83%, 찬성은 65%를 기록했습니다.투표에서는 루나를 부활시키고 새로운 테라 블록체인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스테이블 코인'인 테라는 부활시키지 않기로 표결했습니다.따라서 원조 블록체인은 '테라 클래식', 원조 루나는 '루나 클래식'으로 각각 이름이 바뀝니다.

'테라 생태계 부활 계획'에 따르면 새로운 루나의 약 35%는 가치 폭락 전 루나 클래식을 보유했던 사람에게, 약 10%는 가치 폭락 전 테라 보유자에게 돌아갑니다.

테라는 새 루나를 분배하기 위해 거래소인 바이낸스와 바이비트와 협업했다고 밝혔으며, 이르면 27일부터 새 테라 블록체인이 가동할 전망입니다.

하지만 가상화폐 시장에서는 "신뢰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회의적인 시각이 팽배합니다.앞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도 "테라와 루나는 다단계 피라미드 사기였다'고 강력 비판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