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중앙지검장에 '조국 수사' 송경호…'윤석열 사단' 전진 배치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5.18.2022 05:15 AM 조회 1,531
[앵커]오늘 검찰의 고위직 인사가 발표됐습니다. 결론은 윤석열 사단의 전진 배치입니다. 검찰은 독립성과 중립성이 생명인데 정권과 매우 가까운 인물들을 아주 중요한 자리에 대거 기용했습니다.

[리포트]서울중앙지검장엔 송경호 수원고검 검사가 임명됐습니다.송 검사는 지난 2019년 서울중앙지검 3차장 시절 조국 전 장관 수사를 지휘했고, 이후 좌천성 발령을 받았습니다.

검찰 인사와 예산을 다루는 법무부 검찰국장은 신자용 서울고검 송무부장이 맡게 됐습니다.신 부장은 국정농단 특검과 서울중앙지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근무한 최측근으로 꼽힙니다.

검찰 2인자라 할 수 있는 대검 차장엔 윤석열 대통령을 검찰총장 시절 보좌했던 이원석 제주지검장이 임명됐습니다.이 밖에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을 지휘하는 서울남부지검장엔 조국 장관 무혐의 의견에 반발했던 양석조 대전고검 인권보호관이 임명됐습니다.

이번 인사에 대해 검찰 내부 반응은 엇갈립니다.지난 정부 때 조국 전 법무장관 수사 등 이른바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다 좌천됐던 검사들이 돌아온 것이라며 '정상화'라고 바라보는 시각도 있습니다.

하지만 일명 '윤석열 라인'으로 대표되는 검사들이 요직을 대거 차지하면서, 특정 라인에 편중된 인사가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반면, 지난 정부에서 중용됐던 검사들은 모두 자리를 올겼습니다.지난 정부에서 요직을 맡았던 이성윤 서울고검장,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 이정현 대검 공공수사부장은 모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발령받고 수사 라인에서 떠나게 됐습니다.

사실상 모두 좌천된 겁니다.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 전 장관 시절 거쳐 갔던 곳이기도 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