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한동훈 임명 강행에 민주 "독선 심판"…20일 한덕수 인준 표결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5.17.2022 06:24 AM 조회 1,791
[앵커]윤석열 대통령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임명을 강행했습니다.더불어민주당은 윤 대통령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고 말했는데, 여야는 오는 20일 본회의를 열고 한덕수 총리 후보자의 인준안을 표결에 부치기로 했습니다.

[리포트]윤 대통령의 임명 강행에 더불어민주당은 거세게 반발했습니다.민주당은 특히 이번 임명이 윤 대통령의 첫 국회 연설 이튿날 단행된 점에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이 민주당색 계열인 하늘색 넥타이를 매고 협치를 강조했지만, 결국 보여주기식 이벤트였냐는 비판입니다.

이런 가운데, 여야는 오는 20일 본회의를 열고 한덕수 총리 후보자의 인준안을 표결에 부치기로 했습니다.민주당이 윤 대통령의 독선을 심판하겠다며, 인준안 처리 일정을 제시한 것인데 국민의힘이 이를 수용한 겁니다.

민주당은 인준안 부결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소속 의원들과 국민이 이번 임명 강행을 납득할 수 있겠느냐"며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는 게 민주당 측의 설명입니다.

그동안 민주당 내 일각에서는 국정 발목잡기 프레임에 대한 부담감 역시 감지됐지만, 이번 임명 강행과 함께 '강대 강으로 맞서야 한다'는 당내 여론이 더 힘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이에 국민의힘은 갈 길 바쁜 새 정부 출범을 방해하지 말라며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한덕수 총리 후보자의 인준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아울러 인준안 통과를 위해 민주당을 상대로 물밑 설득을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