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대선 D-50...'대세 후보' 없는 초유의 대혼전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1.18.2022 03:39 AM 조회 1,944
[앵커]20대 대통령 선거가 이제 꼭 5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면서 초유의 안갯속 대선 레이스가 펼쳐지고 있습니다.설 연휴, 밥상 민심을 누가 잡느냐가 이번 대선의 최대 승부처인데, TV 토론과 후보 단일화 등 남은 변수가 주요 관전 포인트입니다.

[리포트]불과 두 달도 남지 않은 대선.엎치락뒤치락 초박빙 구도는 팽팽하게 이어지고 있습니다. 우선 각종 여론조사 결과로 살펴보면, 조선일보와 TV조선이 칸타코리아에 의뢰한 조사 결과 윤석열 32.8, 이재명 31.7로, 오차 범위 안에서 윤석열 후보가 앞섰습니다.

약 보름 전 선두였던 이재명 후보가 다시 역전을 허용한 건데, '여성가족부 폐지' 등 이른바 '이대남 전략'을 앞세운 윤 후보가 20·30 지지를 더 얻은 점이 눈에 띕니다.

중앙일보가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한 조사에서도 윤 후보가 청년층 지지를 회복하며 이 후보를 다시 근소하게 앞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뉴스1이 엠브레인퍼블릭에 의뢰한 조사에선 이재명 35.6, 윤석열 34.4로 집계돼 누구도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혼전 양상입니다.

윤석열, 안철수 두 야권 후보가 단일화할 경우엔 이재명 후보에게 더 경쟁력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납니다.가상 3자 대결 구도에서 윤석열, 안철수 후보는 누가 나와도 모두 이재명 후보를 앞서는데, 특히, 중도 확장력을 가진 안철수 후보가 단일 후보가 됐을 때 격차가 한층 벌어졌습니다.

이 후보는 연일 정책 행보로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부각하고 있지만, 30%대 후반 박스권에 갇혀 있고, 윤 후보는 20·30세대에 힘입어 지지율을 회복하고 있지만, 단일화 경쟁력에선 안 후보에게 밀리는 등 후보들 모두 풀어야 할 숙제가 만만치 않다는 분석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