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北, 김여정 등 내세워 '종전선언' 관련 잇따라 담화..."적대 정책 철회해야"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9.24.2021 03:22 AM 조회 2,201
[앵커]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과 관련해 북한이 한국 정부와 미국이 대북 적대 정책을 먼저 철회해야 종전선언 논의에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특히 김여정 부부장의 담화에서는 남측이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관계 회복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언급도 나왔습니다.

[리포트]먼저 발표된 리태성 외무성 부상 명의의 담화에서는 부정적인 기류가 강했습니다.미국의 적대 정책이 남아있는 한 종전선언은 허상에 불과하다며, 아직은 종전을 선언할 때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평화 보장 체계 수립으로 나가는 데서 한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문제인 것만은 분명하다며, 종전선언의 의미를 완전히 부정하진 않았습니다.

7시간 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도 담화를 내놨습니다.종전선언이 흥미 있는 제안이고 좋은 발상이라며, 좀 더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또, 리 부상의 담화가 주로 미국을 겨냥했다면, 김 부부장은 대남 메시지에 집중했습니다.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상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적대시 정책, 불공평한 이중기준부터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남한이 언동에서 매사 숙고하고 적대적이지만 않다면, 남북 사이에 다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며 관계 회복과 발전 전망에 대한 건설적인 논의를 해볼 용의가 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종전선언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의 모멘텀으로 삼겠다는 의지를 재차 밝혔습니다.

하루 두 차례나 담화를 발표한 것으로 볼 때, 북한 역시 종전선언 제안을 최대한 유리하게 이용하고자 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또, 종전선언 논의를 발판 삼아 자신들의 요구 조건을 관철시키고, 동시에 교착된 남북과 북미 관계를 풀어보겠다는 의도도 엿보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