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장모 변호단체인가" vs "언론·국회 대응용"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9.14.2021 04:21 PM 조회 1,328
<앵커>고발사주 의혹에 장모 대응문건까지, 정치권은 연일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민주당은 검찰을 사유화한 국기 문란 사건이라며 수사를 촉구했고, 윤 후보 측은 언론이나 국회 대응을 위해 사실관계를 모아놓은 수준이라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입니다.

<리포트>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에 이어 검찰의 윤 전 총장 장모 의혹 대응 문건까지 보도되자, 민주당은 검찰발 초유의 국기문란 사건이 또 터졌다며 공세의 고삐를 쥐었습니다.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검찰을 사유화해, 본인과 가족의 변호인처럼 활용했다는 겁니다.

"검찰총장 장모의 개인 송사를 왜 대검이 나서서 옹호하는지 밝혀야 한다""이러고도 정치공작 운운하며 책임을 회피하려 한다"는 비판들이 여권에서 쏟아졌습니다.

이에 대해 윤석열 캠프는 문건을 보고 받지도 못했고, 작성 경위도 알지 못한다며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을 일축했습니다.검찰이 작성했다는 문건은 기초적 사실 관계를 정리한 것으로, 언론 대응을 위해 만든 참고 자료라는 겁니다.게다가 당시 장모의 변호인이 훨씬 많은 정보를 갖고 있어 변호에 도움이 될 자료도 아니라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의 1차 컷오프가 오늘인 상황에서,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검찰의 장모 변호 의혹까지 나오자, 윤 후보 측은 서둘러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그러나 야권 지지율 1위를 두고 윤 후보와 경쟁 중인 홍준표 후보는 검찰을 가족 보호수단으로 악용했다며 윤 후보를 직격했습니다.

논란은 국회 법사위로 번졌습니다.민주당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장모 의혹 대응 문건'에 대한신속한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반면 야당은 조사 필요성을 시사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의 발언에 '선택적 수사'라고 반발했습니다.

고발사주 의혹에 이어 장모 사건 대응 문건 의혹까지 터져 나오며 여야 간 대립은 더 거칠어지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