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413일만에 남북 통신 연락선 복원 - 북한, 연락사무소 폭파 언급 없이 180도 변화는 왜?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7.27.2021 04:11 PM 조회 1,654
[앵커]북한이 일방적으로 단절했던 남북 통신선이 어제 13개월 만에 전면 복원됐습니다. 미국도 밤사이 환영의 뜻을 나타냈는데요.북한도 어제 청와대 발표와 거의 같은 시간에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소통 채널 재개를 알렸습니다. 친서 교환 사실과 남북 관계 회복을 희망하는 긍정적인 반응도 내놨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6월 16일 개성공단 남북 공동 연락 사무소 폭파 등 일방적인 '단절의 책임'에 대해서는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리포트]북한은 "화해를 도모하는 큰 걸음"이라고 자평했습니다.남북 합의 사실을 전하며, "침체된 남북관계가 회복되길 바란다"거나 "통신선 복원이 긍정적 작용을 할 것"이라며 기대를 드러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6월, 남북관계를 '대적 관계'로 규정하고, 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북한이 일방적으로 연락을 차단했던 것에 대해선 어떤 언급도 내놓지 않았습니다.

한국 정부도 "앞으로 협의해 나갈 문제"라고만 밝히고 있어, 북한의 갑작스런 태도 변화에 관심이 쏠립니다.전문가들은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이 이번 합의의 배경이 됐을 수도 있다고 분석합니다.방역으로 인한 봉쇄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경제적 어려움 극복을 염두에 둔 해법이란 겁니다.

또, 북미 관계 전환을 겨냥해, 남북관계 복원부터 시도했다는 풀이가 뒤따릅니다.최근 북한 외무성이 "코로나19 백신의 인도적 지원을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악용하지 말라"는 입장을 내놓은 것도 이같은 관계회복 조치와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다만, 정상 간 친서 교환이 여러 차례 이뤄졌고,"한미 간 소통까지 충분히 이뤄진 결과"라는 점을 감안할 때 남북관계 복원과 북미대화 재개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실제로 바이든 정부는 "대화와 외교적 노력"을 반영한 대북정책으로 북한의 결심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도 분석됩니다.

통일부는 이번 합의를 계기로, 남북 채널을 완전히 복원하겠다는 구상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습니다.정부의 후속 조치가 비대면 화상 회담 등 남북 정상회담으로까지 이어질지도 함께 주목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