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4차 현금지원 ‘백악관, 의회 제안 살펴보고 조율’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5.05.2021 02:41 PM 수정 05.05.2021 05:19 PM 조회 8,124
백악관 “의원들 제안 살펴볼 것, 공짜는 없다”
4차 현금지원 하려면 다른 지원책 축소조정 시사
미국민들에게 직접 제공하는 4차 현금지원 가능성에 대해 백악관이 의회 제안들을 살펴보고 조율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그러나 4차 현금지원을 선택하면 부양자녀 특별 세제혜택을 다소 축소하는 등 다른 지원책과의 연계 조정이 필요해 질 것으로 시사했다

4차 현금지원을 포함시키라는 강한 압박을 받고 있는 바이든 백악관이 코로나 사태와 경제상황을 감안 한 연방의원들의 제안들을 살펴보고 조율해 최종 결정하게 될 것으로 예고하고 나섰다

바이든 백악관은 그러나 4차 현금지원은 공짜가 아니다라며 2025년까지 연장을 제안한 특별 차일트 택스 크레딧 인상을 강조해 다른 현금지원 방안과의 조정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백악관의 젠 사키 대변인은 “미국민들에게 보낸 부양 체크를 한번더 시행하는 문제가 테이블 위에 올려 져 있느냐”는 물음에 “우리는 의원들의 제안들을 살펴보게 될 것”이라고 답변하면서도 “그것은 공짜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젠 사키 대변인은 이어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가족플랜에서 17세까지의 부양자녀들에게 3000달러 또는 3600달러로 올려 7월부터 매달 지원하려는 특별 차일드 택스 크레딧을 2025년까지 연장하자고 제안해 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의 이런 입장은 민주당 상하원 의원들 77명이나 연대 서명해 요구하고 있는 매달 연속 지원 등 4차 현금지원안을 본격 검토하고 논의해 볼 것이지만 채택하려면 부양자녀 세제혜택 인상의 4년 연장 등 다른 현금지원안을 축소조정하는 등 조율이 필요할 것임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민주당 하원의원 56명과 상원의원 21명은 연대 서명한 서한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내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고 경제활동도 재개됐으나 서민들은 여전히 생활고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매달 현금지원 을 위기 탈출시 까지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일한 오마르 하원의원 등 민주당 하원의 진보파들은 구체적으로 1인당 2000달러씩 적어도 내년 1월 까지 연속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 하원의 진보 코커스를 이끌고 있는 프라밀라 자야팔 하원의원은 첫달에는 2000달러를 제공하고 둘째달 부터는 1000달러씩 위기가 끝날때 까지 지급하자는 법안까지 상정해 놓고 있다

민주당만의 힘으로 독자가결하는데도 민주당상원의원 단한명의 이탈도 허용해서는 안되는 척 슈머 상원 대표는 4차 현금지원을 매달 지급하자는 진보파, 지도부들과 추가 지급에 냉담한 중도파들 사이에서 양쪽의 입장을 동시에 반영하는데 전력투구하고 있다

이에따라 4차 현금지원은 6월부터 8월 사이에 최종 확정하려는 바이든 인프라 플랜에 막판에 포함하되 지급대상을 연소득 개인 5만달러, 부부 10만달러 이하로 축소하고 특별 차일드 택스 크레딧 연장시한을 2025년보다 1~2년 단축하는 등 조정과 조율이 모색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