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문 대통령, 靑 직원도 3기 신도시 전수조사 지시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3.05.2021 03:53 AM 조회 1,715
[앵커]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전 직원에 대해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지시했습니다.정부 합동조사단은 LH 본사를 찾아 투기 의혹 전수조사 준비 상황과 함께 공직기강 관리 실태 전반을 점검했습니다.

[리포트]한국 정부가 국토교통부와 LH 등 관련 공기업, 관계 지자체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투기 의혹 전수조사에 나섰지만, 바로 전날까지만 해도 청와대 직원은 조사대상이 아니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러나, 사안이 중차대하다고 보고 청와대 직원과 가족에 대해서도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여부 전수조사를 지시했습니다.조사 대상은 청와대 수석과 비서관, 행정관 등 전 직원으로, 본인과 배우자, 직계존속까지 해당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 지시에 따라 청와대가 조사 계획을 세우고 이미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습니다.또 총리실 합동조사단을 지원하고 점검하기 위해 유영민 비서실장이 총괄하는 태스크포스를 가동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게는 전 LH 사장으로서 이 문제에 대해 비상한 인식과 결의를 가지고 임해달라고 따로 지시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무총리실 산하 정부 합동조사단은 경남 진주에 있는 LH 본사로 향했습니다.국토교통부와 LH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토지거래 내역 1차 조사에 우선 착수한 가운데, LH 본사 측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서입니다.

합동조사단 핵심 관계자는 이와 함께 LH 본사의 공직기강 관리 실태 전반에 대한 기초조사를 진행한다며, 직원의 영리 행위나 내부 정보 유출 의혹 등에 대해 본사가 어떤 제도적 장치를 두고 조치하고 있는지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LH 직원 13명에 대한 경찰 고발 건과 관련해서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수사 방해 논란이 불거지지 않도록 개입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LH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연일 특단의 조치를 주문하고 있습니다.임기 내내 일관되게 추진해 온 부동산 정책에 제동이 걸릴 상황과 함께, 논란이 또다시 '정의와 공정' 이슈로 옮겨붙어 여권에 재보선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도 엿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