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사기 못밝혀내니 내 돈 돌려달라!

대선 사기를 밝혀내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 단체에 

거액을 내놨던 기부자가 돈을 돌려달라고 소송을 냈다.


오늘(2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투자회사

'에셜먼 벤처스 LLC' 창립자 프레드 에셜먼은

텍사스주 휴스턴의 연방법원에 소송을 냈다.

이번 대선이 사기였음을 밝혀주겠다는 

휴스턴 소재 친 트럼프 단체 '트루더보트(True the Vote)'에 

250만 달러를 기부했는데 성과가 없었으니 돈을 돌려달라는 것이다.

경합주 7곳에서 소송을 내고 내부 고발자를 모아 

대선 사기를 밝혀내겠다는 게 이 단체가 제시한 계획이었다.

에셜먼은 대선 이틀 뒤인 11월 5일 200만 달러를 보내주고 

일주일 뒤 50만 달러를 추가로 보냈다.

에셜먼은 진전 상황에 대한 보고를 계속 요청했지만 

애매모호한 답변과 공허한 약속만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이 단체는 4개의 소송을 냈지만 취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