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호의 LA에 반하다

칼럼니스트: 유강호

여행작가 유강호입니다. LA 맛집을 취재중입니다.
미대륙 도시탐구 <반하다 시리즈>를 출판하며 미국의 교민과 많은 정보를 나누고 싶어요>

 
고향바다가 그리울때 찾아가는 어부의 집
03/21/2013 10:43 am
 글쓴이 : 유강호
조회 : 14,208  



어부의집 Fisherman'S House Oxnard



LA에 사는 사람들은 낭만적이다 . 10일만 바다를 못 보면 태평양을 그리워한다 . 해변에 가면 목포 앞바다 ,속초 항구에서 먹던 싱싱한 생선회를 추억하며 어디 그런 분위기 잡아 줄 곳 없나 ~ 요트 띄운 포구를 기웃거린다 .


딸기 농장단지 옥스나드 비치에는 한국인의 정서를 그런대로 만족시켜주는 Fisherman'S House 어부의 집이 있다 . 이름 그대로 어부가 잡아온 물고기를 두툼하게 회를 떠서 손님에게 제공한다 . 바다를 내다볼 수 있는 유리창이 있는 사랑방은 주말에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바쁘다 .


Oxnard 채널 아일랜드 쇼핑몰 광장 안에 있다 . 어부의 집 앞마당은 하얀 돛배들이 정박해 있다 . 기막히게 좋은 전망이 있는 푸른 바다를 완전 전세냈다 .참으로 현명한 창업이다 . 이런 장소를 미리 찜해두고 광어회를 1인분 $25에 선보이니 누구나 군침을 흘리는 바닷가횟집이다 .


LA 코리아타운에는 생선횟집이 무수히 많다 . 대부분 $99~120에 한상 그득 차려주는 광안리해수욕장 스타일의 생선집이다 . LA는 잘 된다는 소문이 나면 같은 업종이 우후죽순 생겨난다 . 그리고는 개인의 이기적인 경제행위로 돌입해 무한 경쟁하느라고 막 퍼준다 . 한인타운에서 5년 이상 버티는 식당이 드물기에 장수하는 식당에는 모범상패를 걸어준다 .


유태인이나 중국인들은 아주 오랜 경험을 통해 그 나라의 문화를 완전히 습득한 다음에 천천히 자신의 노하우로 창업 준비를 하며 그 동네 같은 동족이 있으면 일찍감치 보따리 싸서 외딴 곳으로 사라진다 . 서로 상생하려면 새로운 지역에 가서 홀로 먹잇감을 챙겨야 모두가 살아간다는 밀림의 법칙을 지킨다 .

한국인들은 누가 대박 터졌다하면 우루루 몰려 가서 바로 옆골목에 비슷한 업종으로 개업한다 .이런 한국인끼리 '제살깎기' 경쟁을 피해 멀직감치 옥스나드에 자리잡은 어부의 집 주인의 순발력과 지구력은 충분히 칭찬 받을 만하다 .


실제로 낯선 외딴 장소에서 투혼을 발휘하며 자신만의 독특한 방법으로 창업해 성공한 사례는 매스컴에 많이 보도된다 . 어떤 청년은 캘리포니아 아발론 바닷가 한적한 마을에 사진관을 차려 동네노인들 영정사진을 무료로 찍어주며 친목을 쌓아 문 닫기 직전 기사회생하였다 .


또 어떤 젊은이는 스시가게가 하나도 없는 미국의 오지 콜로라도 산골 덴버 외곽으로 들어가 캘리포니아 롤과 참치회를 전파해 창업 2년만에 예쁜 레스토랑 지점을 3개로 늘리고 오너 셰프로 그 마을의 스시 전도사가 되었다 .


창업에는 아무도 가지 않는 곳에서 2, 3년 길 닦는다는 마인드로 도전하는 남다른 창의적 발상이 있어야한다 . 옥스나드 어부의 집은 아무도 생각지도 못한 미국관광지에서 대담하게 태극기 펄럭펄럭~ 휘날리며 사시미를 저며 팔아 동네 마스코트가 되었다 . 캘리포니아 청정 해수에서 헤엄치던 새우 ,줄돔 ,흑돔, 광어를 어부의 집 수족관에서 만날 수 있다 .


옥스나드 젊은이들은 yelp 맛집 사이트에 어부의집 Fisherman'S House 생선튀김을 최고의 맛이라고 별 4개를 주었다 . 영국식 피쉬앤칩스(Fish & Chips)보다 훨씬 더 폭신하고 고소하다 .


옥스나드 항구는 여름철에도 에어컨이 필요없을 정도로 서늘하고 공기가 맑다 . 해양스포츠를 즐기는 패러세일링 Parasailing ,모터보트, 카누경기를 바라만 보아도 상쾌하다 .


근처에 까마리요(Camarillo) 프리미엄아울렛이 있어 명품 할인 쇼핑을 즐기는 주부들이 좋아하는 Ventura Oxnard 드라이브코스다 . 바람도 쐬고 횟집에 앉아 바다를 이야기하며 점심 나들이하기에 안성맞춤이다 .
Fisherman'S House Oxnard 어부의 집이 맘에 안 들었다면 벤추라 항구횟집 Ventura Hobor Sushi.도 한국인이 경영하니 가볼만 하겠다 .


어부의집 Fisherman'S House Oxnard
2810 Harbor Blvd #B13 Oxnard, CA 93035
805- 984-3443


Ventura Hobor 항구횟집
1575 Spinnaker Dr #103 Ventura, CA 93001
전화번호 ;805- 639-0808

☞ 서니베일체리님의 추천 포스트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시골의소박함이 아름답다 .산타파울라 10/06/2013 18366
공지 UCLA산책 09/27/2013 21398
148 난 예쁜 여자인줄 알았다 . 04/07/2013 8204
147 라진 맞이 준비 끝 ~ 04/06/2013 4755
146 택배왔숑 ~ 포스트맨이 벨을 3번 울렸다 .왔숑 ! 04/05/2013 5590
145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 03/27/2013 2473
144 고향바다가 그리울때 찾아가는 어부의 집 03/21/2013 14209
143 딸기가 조아 쪼아~ 옥스나드바닷가 03/19/2013 8064
142 황금의 계곡 줄리앤Julian 사과가 익어간다 03/18/2013 7449
141 사과마을 줄리앤Julian 사과미인이 예뻐요 ! 03/17/2013 6542
140 내가 조선의 갈비다 ! 조선갈비 03/15/2013 5138
139 la 식당 창업의 롤모델 스타들의 인기식당 룩손 03/09/2013 7809
138 LA 베스트 햄버거 '아빠의 사무실 ' 03/08/2013 8026
137 비빔볼 트럭 로이최 '최고 ' 03/07/2013 9994
136 용감한 요리사 로이최 03/06/2013 9041
135 105년 전통 샌드위치 03/01/2013 4901
134 미 서부 한식세계화 어디까지 왔나 그것이 궁금하다 . 02/24/2013 727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