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호의 LA에 반하다

칼럼니스트: 유강호

여행작가 유강호입니다. LA 맛집을 취재중입니다.
미대륙 도시탐구 <반하다 시리즈>를 출판하며 미국의 교민과 많은 정보를 나누고 싶어요>

 
딸기가 조아 쪼아~ 옥스나드바닷가
03/19/2013 08:37 pm
 글쓴이 : 유강호
조회 : 8,063  



옥스나드  바다를 깨다 .


그 누가 ‘우먼 셋이 모이면 접시가 깨진다 ’했는가 ?
오늘 우리는 정적에 빠진 캘리포니아 바다를 깨뜨렸다 .
오로지 순수한 마음 하나 사진 찍는 취미로 모인  여성3 총사 옥스나드 바다를 접수 풍덩 빠졌다 . 자 ~ 그럼 다함께 출발 GoGOGO !


처음 만난  3 인 삼색이다 .
긴 머리소녀 미셸님은 SNS 톡톡박사 총명함이 빛나고 ! 진주빛 뽀오얀 피부미인 그레이스 샘은 지도박사로 무진장 현명하다 . 나 완존 순진빵은 두 분만 따라가면 된다 . 이럴땐 그냥 노래나 부르자 !



‘네가 나를 모르는데/난들 너를 알겠느냐/한 치 앞도 몰라 다 안다면 재미없지/바람이 부는 날은 바람으로/비오면 비에 젖어 사는 거지/다 그런 거지/….’


오늘 같은 날은 가수 김국환이 부른 ‘타타타’, '우리도 접시를 깨뜨리자'가 제격이다 .^^ 자 이제부터 접시를 깨자 접시 깬다고 세상이 깨어지나~


LA에서 북서쪽으로 약 60마일 거리에 위치한 옥스나드는 과일, 딸기 , 시금치 ,상추 ,배추 대단지 농산물 재배로 캘리포니아 대표 경작지이다 .특히 옥스나드를 포함하고 있는 벤추라 카운티의 딸기는 당도가 높고 알이 굵어 유명 셰프들이 탐내는 싱싱한 요리재료다 . 딸기밭에는 꽃처럼 방울방울 줄줄이 피어난 빨간 딸기송이들이 송알송알 탐스럽다. 태어나 처음 본 풍경이다 . 이곳 딸기 농장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농장 체험프로그램이 있다 . 1박스 $20 .


딸기 밭 저 너머에는 푸른 바다가 찰랑거린다 . 잔잔한 바다위에서 돛배와 요트는 출항을 기다리며 잠시 오수에 잠겼다 . 맹랑한 갈매기가 3여자의 사진나들이 모델이 되어준다 . 귀여운 녀석 ~ 찰칵 !


미국에 처음 와서 다닌 연극 학교 선생님이 나를 보고는 초등학생 맞이하듯 이런 질문을 했다 . “ 로스앤젤레스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의 국립공원National Park은 어디인지 말해 보세요 ”

아마도 내가 얼마만큼 미국을 알고 있나? 테스트하는 것 같았다 .
주저주저하며 “킹스캐년 ? 요세미티 ? ”대답하자 선생님은 해상공원 채널아일랜드에 대해서 1시간내내 설명했다 . 그후 채널아일랜드는 나에게 잊지못할 장소다 . 그 주말 나는 옥스나드에 사는 친구와 함께 채널아일랜드 가는 배를 탔다 . 너무도 아름다워 이곳이 예이츠의 시 ‘이니스프리 섬’인가 ? 착각하며 그냥 눌러앉아 살고 싶었다 .


< 나 이제 일어나 가련다, 이니스프리 섬으로. 나뭇가지와 진흙으로 거기 조그만 오두막집을 한 채 짓고, 아홉 이랑의 콩밭을 일구며, 꿀벌집도 마련하리라... 아침안개 귀뚜라미 소리에 평화가 깃들고 ...밤 깊어 으스름한 달 , 한낮의 푸른 그늘, 그곳에 수없는 새떼 날아와 날개짓하리 .자나 깨나 기슭을 치는 저 나직한 물결소리...아! 가슴속 깊은 곳에 사무쳐 들리리라 ....해 저문 거리에서 ....나 이제 일어나 가리.... >


그 섬에는 벌판 가득 누워있는 풀잎이 있었다 . 그들은 내가 지나갈 때마다 바람결에 흔들리며 나직하게 엎드리고 , 갈대숲으로 새들이 푸드득 날아 올랐다 .관심을 갖게 되면 알게 되고 사랑하면 환히 다 보인다 . 채널 아일랜드 국립공원은 전 세계 야생바다동물 연구하는 박사들이 모여드는 생태계 진화 총집합 보물섬이었다 .


레크리에이션은 물론, 채널 국립 공원 연안 섬의 독특한 바다 환경은 자연학술 논문을 쓸 정도로 방대하다 . 플랑크톤에서 흰긴 수염 고래에 이르기까지 2000 여 식물과 동물로 이 신비의 섬은 구성되어있다 .그 항구 부두에서 휴식을 취하는 동안 몸은 어느 새 탐험모드가 된다 .두둥실 긴 항해를 경험하며 깨어나면 Oxnard Channel Islands가 내 발밑에서 찰랑거린다 .


스노클링, 고래 관찰 ,바다 표범을 볼 수 있는 , 아일랜드 크루즈도 있다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채널 아일랜드 이외에도 옥스나드에는 모두 5개의 잘 가꿔진 아름다운 해변이 있다. 넓게 펼쳐진 백사장과 피어에는 낚시와 피크닉하는 가족들로 붐빈다 . 2박 3일 푹 쉬며 섬 하이킹, 캠핑, 카약을 즐긴다면 사진첩에는 명작 스냅사진과 소중한 추억이 차곡차곡 쌓인다 .


채널 아일랜드 하버는 재미로 가득한 수상 스포츠의 운동장이다 . 해안선 끝에는 서핑무리와 자전거 동호인들이 체력 뽐내기 경주를 한다 .다이빙 센터, 보트 렌트 , 요트 클럽이 있다. 옥스나드는 유명관광지라 먹거리 또한 풍부하다 .


이 먼곳까지 와서 횟집을 경영하시는 경포대스타일의 ‘어부의 집’이 있다 . 살아있는 광어회+ 매운탕+ 해삼1접시 4인분을 $100에 배부르게 먹을 수 있다 .랍스터 , 새우 파는 피쉬마켓도 있다 . 델리 샌드위치에서 브라질 요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메뉴가 있는 바다를 향한 레스토랑이 꽃으로 치장하고 손님을 부른다 .


자녀들과 벤추라 카운티 해양 박물관 (Maritime Museum)을 답사하는 것도 좋은 공부가 된다 .딸기축제는 옥스나드 칼리지의 공원(Strawberry Meadows college park)에서 열린다 .


1984년부터 해마다 5월에 개최되는 옥스나드 딸기축제는 세계각국에서 뽑힌 미스딸기도 참가한다 . 그 외에도 각종 경연, 전시 등 볼거리와 갖가지 딸기요리를 즐기며 웨건 타고 농장을 둘러본다 . 싱싱한 딸기 직접 따볼 수도 있다 .옥스나드는 50여개 딸기 농장 5000㏊에서 20만7000여t의 딸기를 생산하며 3억달러어치를 수출하는 효녀상품이다 .


딸기는 새콤달콤한 맛으로 입맛을 사로잡는 봄철 과일의 퀸Queen이다 .딸기잼, 딸기요구르트, 딸기우유 딸기파이 딸기 나초 딸기 피자 딸기 케잌 딸기 아이스크림 딸기 솜사탕 딸기 샴페인 등등 ‘국민과일’로 사랑스럽기 한량없다 .


5월 16~17일 옥스나드 딸기 축제 & 5월 22~25일 가든그로브 딸기 축제에서는 어린이들을 위한 회전 목마 미끄럼틀 광대 쇼 페이스 페인팅 인형극 등 재미있는 프로그램들로 진행이 알차다 . 딸기파이 던지기대회도 있다 .
자 !이제 딸기송을 달달하게 부르며 세여자의 옥스나드 자유사진 여행 끝 ~


<설탕에 찍어 딸기를 먹었어 /딸기밭에서 하루종일 놀았어 한참
놀다보니 하루가 다갔어 /하루는 왜 스물네 시간일까
딸기 내 친구는 사랑스러워/딸기를 먹지 않고 웃기만 했어 나는
왜 이렇게 너를 좋아하는 걸까 /나는 왜 니가 좋은지 몰라
그건 정말 몰라 나도 몰라 /새빨간 딸기는 너무 아름다워
좋아 좋아 좋아 딸기가 좋아 /좋아 좋아 좋아 딸기가 좋아
딸기가 제일 좋아 맛있어 ~


옥스나드 딸기 축제 ;▷주소: 3250 S. Rose Ave. Oxnard
▷가는길: 101번 프리웨이를 타고 북쪽으로 가다가 1번 프리웨이를 갈아타고 계속 북상한다. 채널 아일랜드 불러바드(E. Channel Islands Bl.)에서 내려 좌회전한 후 로즈 애비뉴(S. Rose Ave.)를 만나 좌회전하면 주차장이 나온다.
가든그로브 딸기축제 (714)638-0981, www.strawberryfestival.org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시골의소박함이 아름답다 .산타파울라 10/06/2013 18365
공지 UCLA산책 09/27/2013 21398
148 난 예쁜 여자인줄 알았다 . 04/07/2013 8204
147 라진 맞이 준비 끝 ~ 04/06/2013 4755
146 택배왔숑 ~ 포스트맨이 벨을 3번 울렸다 .왔숑 ! 04/05/2013 5590
145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 03/27/2013 2473
144 고향바다가 그리울때 찾아가는 어부의 집 03/21/2013 14208
143 딸기가 조아 쪼아~ 옥스나드바닷가 03/19/2013 8064
142 황금의 계곡 줄리앤Julian 사과가 익어간다 03/18/2013 7449
141 사과마을 줄리앤Julian 사과미인이 예뻐요 ! 03/17/2013 6542
140 내가 조선의 갈비다 ! 조선갈비 03/15/2013 5138
139 la 식당 창업의 롤모델 스타들의 인기식당 룩손 03/09/2013 7809
138 LA 베스트 햄버거 '아빠의 사무실 ' 03/08/2013 8026
137 비빔볼 트럭 로이최 '최고 ' 03/07/2013 9994
136 용감한 요리사 로이최 03/06/2013 9041
135 105년 전통 샌드위치 03/01/2013 4901
134 미 서부 한식세계화 어디까지 왔나 그것이 궁금하다 . 02/24/2013 727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