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호의 LA에 반하다

칼럼니스트: 유강호

여행작가 유강호입니다. LA 맛집을 취재중입니다.
미대륙 도시탐구 <반하다 시리즈>를 출판하며 미국의 교민과 많은 정보를 나누고 싶어요>

 
황금의 계곡 줄리앤Julian 사과가 익어간다
03/18/2013 11:21 am
 글쓴이 : 유강호
조회 : 7,430  



황금의 계곡 줄리앤Julian 사과가 익어간다 .


손바닥만한 사과마을 Julian에서 Historic Walking Tour를 하면 가장 번성했던 시기 1920 년대에 황금열기를 체감할 수 있다 . 줄리앤 계곡도 유서 깊은 금 광산 마을로 골드러시에는 유럽의 방랑자들이 대박 찬스를 획득하려고 꾸역꾸역 모여들었다 .


<They were there in 1869 when cattleman Fred Coleman found the first flecks of gold in a creek. It was San Diego County's first and only gold rush.>(1869 년에는 강에서 금을 발견했는데 그것이 샌디에고 카운티 최초의 유일한 골드 러시였다 .)


지금은 최고의 산악 휴양지이며 애플파이와 사과잼으로 조용하게 욕심을 버리고 살아가는 시골이어서 더욱 더 예쁘다 .Anza Borrego 사막 주립 공원과 샌디에고쪽에서 올라가면 작은 실개천과 합치는 쿠야마카호수를 만난다 . lake cuyamaca에서 달 밝은 밤이면 인디언들이 이 호수에서 목욕하고 제전을 올렸고 물고기를 잡아 생존한 낚시터였다 .

사철 즐길 거리가 줄나라비로 이어지는 줄리앤의 와인 농장에서는 포도 STOMP 축제도 열린다 . 9월 초순 줄리앤 그레이프 스톰프 축제 (Julian Grape Stomp Festa) http://www.julianca.com/events/index.htm


Lovely-Julian에서 금광이야기를 들으니 1849년 캘리포니아 '골드러시' 상황이 사과밭위에 그림처럼 펼쳐진다 . Golden State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 존 셔터(John Sutter)가 세운 제재소에서 일하던 제임스 마샬이라는 목수에 의하여 금이 처음으로 발견되었다 .


그 뉴스가 미전역에 퍼지자 금을 캐기 위해 광산으로 모여든 사람들을 포티나이너스(Forty-Niners,49ers)로 불렀다 .그 당시 캘리포니아에서는 실제로 금덩어리들은 무수히 쏟아져 나왔다. 골드러시의 첫 5년 동안 시에라에서 채굴된 금의 총량만 해도 세계 나머지 지역의 총 생산량을 능가할 정도였다.


기록을 보면 1848~1858년까지에 약 5억 5,000만 달러에 이르는 금을 채굴하였다. 그 결과 지나치게 많은 사람들이 몰려 경쟁이 거세졌고, 그 중 극소수만이 영화를 누렸으며 대부분의 포티나이너스는 열악한 서부의 환경과 인디언의 습격으로 고통을 받았다. 현재 이 명칭은 미국 미식축구 팀의 이름으로 사용되고 있다.


황금의 역사는 골드러시 이전에는 권력의 상징으로 귀족과 왕의 전유물이었으나 캘리포니아 금개발 이후로는 서민들의 로망으로 발견자의 소유가 된다 . 아름다운 광채와 이집트 투탕카멘 왕의 찬란한 황금가면에서 보듯 금은 인류가 탐하는 지존의 보물이다.


B.C 700년경 그리스의 미다스 왕이 손대는 것마다 황금으로 변해서 죽게됐다는 전설과 스페인의 원정대에 의해 마야 , 아즈텍 문화는 금으로 녹아 사라졌고 , 천재적인 연금술사들이 금에 미쳐서 시간을 탕진했다 .

17세기 신대륙에서 스페인등이 캐낸 은과 금은 유럽 대륙에 엄청난 양이 유입되면서 금의 유통이 활성화됐다. 당시 스페인 포르투갈등 유럽의 제후들이 아메리카 신대륙 발견을 위해 막대한 비용을 투자해 배를 띄운 것도 아메리카인들이 금과 은으로 온몸을 치장한다는 소문이 발단이었다.


캘리포니아를 가기 위해서는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꼭 지나쳐야 했는데, 이때부터 샌프란시스코를 '골든 게이트'라고 불리게 되었다. 리바이 스트라우스가 만든 최초의 작업복 바지도 이때 금광꾼들에게 팔리면서 지금까지 리바이스 청바지는 현재에 청바지 브랜드로 자리 잡게 된 것이다.


당시 황금 열기는 지금의 창업 열풍과 많이 닮았다 . 유행을 쫒아 찬스를 맞이한 사람들은 청운의 꿈을 꾸고 성공을 향해 달려간다 . 줄리앤에서도 금 찾아 온 사람들에게 음식을 파는 식당이 오픈되었고 호텔이 생겼다 . 골드러시가 사그라들자 사과농장으로 전업해 생계를 유지했고 현명한 사람들은 고향에서 늘상 먹던 요리와 디저트를 만들어 팔았다 .


미국 황금광산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는 줄리안에서는 여름밤이면 별구경 투어가 있다 . 하늘의 별따기 프로그램은 금을 캐서 부자가 되려는 사람들의 소망을 아름다운 별무리로 펼쳐보인다 .줄리앤의 호텔은 아담하면서 고풍스러운 Inn이 대부분이다. 대부분 아침식사를 제공한다 . 가격은 하룻밤 대부분 $100~ 200 사이.


애플파이와 서정적인 줄리앤의 로맨틱한 분위기는 궁합이 잘 맞는 조합이다 .이 거리에 있는 오래된 빵집과 파이집들은 금광과 사과과수원의 스토리텔링으로 마케팅을 무척 잘 하고 있다 . 1985년의 향수를 간직한 식당들을 소개한다 . 이 동네 베이커리에서는 어디를 가나 바닐라 아이스크림이 듬뿍 얹어진 푸근한 애플파이와 진한 홈메이드 코코아를 맛볼 수 있다.



Apple Alley Bakery;(760) 765-2532
Bailey Woodpit Barbecue;(760) 765-3757
2307 Main Street, P.O. Box 1990, Julian, CA 92036
www.baileybbq.com
Candied Apple Pastry Company;2128 Fourth Street, Julian, CA 92036
760.765.2655


Cowbella Ranch Cafe;(760) 765-2167
2116 Main Street, Ste. 1F, P.O. Box 1273, Julian, CA 92036
The Fajita Grill ;(760) 765-4600
2018 Main Street, P.O. Box 81, Julian, CA 92036
Julian Pie Company(760) 765-2449
2225 Main Street


Julian Tea & Cottage Arts;(760) 765-0832
2124 Third Street .www.juliantea.com
Mom's Pies;(760) 765-2472
2119 Main Street


Pine Hills Lodge
(760) 765-1100
2960 La Posada Way


Romano's Italian Restaurant
(760) 765-1003
2718 B Street, Julian, CA 92036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공지 시골의소박함이 아름답다 .산타파울라 10/06/2013 18243
공지 UCLA산책 09/27/2013 21259
148 난 예쁜 여자인줄 알았다 . 04/07/2013 8189
147 라진 맞이 준비 끝 ~ 04/06/2013 4738
146 택배왔숑 ~ 포스트맨이 벨을 3번 울렸다 .왔숑 ! 04/05/2013 5561
145 아름다운 인터넷 세상 ! 03/27/2013 2459
144 고향바다가 그리울때 찾아가는 어부의 집 03/21/2013 14173
143 딸기가 조아 쪼아~ 옥스나드바닷가 03/19/2013 8035
142 황금의 계곡 줄리앤Julian 사과가 익어간다 03/18/2013 7431
141 사과마을 줄리앤Julian 사과미인이 예뻐요 ! 03/17/2013 6519
140 내가 조선의 갈비다 ! 조선갈비 03/15/2013 5110
139 la 식당 창업의 롤모델 스타들의 인기식당 룩손 03/09/2013 7774
138 LA 베스트 햄버거 '아빠의 사무실 ' 03/08/2013 8015
137 비빔볼 트럭 로이최 '최고 ' 03/07/2013 9976
136 용감한 요리사 로이최 03/06/2013 9018
135 105년 전통 샌드위치 03/01/2013 4887
134 미 서부 한식세계화 어디까지 왔나 그것이 궁금하다 . 02/24/2013 724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