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삼색 마스크" 착용한 음바페…네덜란드전 출전 가능성

연합뉴스 입력 06.21.2024 09:16 AM 조회 734
유로 2024 1차전서 코뼈 부러져…데샹 프랑스 감독 "나아지고 있어"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에서 코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한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조국 프랑스를 상징하는 '삼색 마스크'를 하고 훈련장에 섰다.
로이터, AFP 등 외신은 음바페가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한 채 프랑스 대표팀 훈련을 소화했다고 21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마스크는 프랑스 국기의 파란색과 흰색, 붉은색으로 돼 있다.

가운데엔 프랑스축구협회(FFF)를 상징하는 수탉, 오른쪽엔 음바페의 이니셜인 'KM', 왼쪽엔 프랑스의 우승 횟수를 보여주는 별 두 개가 그려졌다. 프랑스는 월드컵과 유로에서 각각 두 차례씩 우승했다.

음바페가 만약 다음 경기에 출전한다면, 훈련장에서 쓴 삼색 마스크가 아닌 단색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올 거로 보인다.

ESPN은 "유럽축구연맹(UEFA) 규정상 경기에서 선수가 착용하는 의료 장비는 단색이어야 하며 팀이나 제조사를 상징하는 문양을 써서는 안 된다"고 보도했다.

스카이스포츠 역시 "음바페가 경기장에는 단색 마스크를 써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음바페는 18일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40분 헤더 경합을 펼치다 상대 수비수의 어깨에 코를 강하게 부딪쳐 코뼈가 부러졌다.

비수술 치료를 선택한 음바페는 오스트리아전 이틀 뒤 코에 반창고만 붙이고 훈련장에 복귀했다.

이날 음바페가 마스크를 처음 착용하고 훈련하는 장면을 지켜본 디디에 데샹 프랑스 대표팀 감독은 "큰 충격을 받은 뒤 모든 게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보다시피 음바페는 활동에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일 경기에 출전이 가능한 방향으로 나아지고 있다"고도 말했다.

프랑스 대표팀은 음바페의 상태를 최대한 늦은 시점까지 지켜본 뒤 네덜란드와 2차전 출격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프랑스와 네덜란드의 조별리그 2차전은 22일 오후 4시에 킥오프한다.

두 팀은 1차전에서 나란히 승전고를 울렸다. 2차전에서 승리하는 팀은 16강 진출이 확정된다.

주요뉴스해당 뉴스로 연결됩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