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클래식 전도사"로 변신한 배우 강석우 "일단 편안한 표정부터"

연합뉴스 입력 06.21.2024 09:07 AM 수정 06.21.2024 10:17 AM 조회 1,250
작년부터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진행…재밌는 클래식 이야기
"관객과 연주자 소통해야 좋은 공연…익숙해지고, 직접 도전해봐야"
인터뷰 중인 배우 강석우






배우 강석우가 20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사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관객이 편안해야 연주자도 편해집니다."

클래식 애호가로 유명한 중견 배우 강석우(67)는 매월 둘째 주 목요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 콘서트홀로 출근한다. '클래식 대중화' 일환으로 예술의전당이 2004년 9월부터 시작한 '11시 콘서트'에서 연주될 클래식 곡을 해설하기 위해서다.

20일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 사무실에서 다음 달 11일 공연될 '11시 콘서트' 준비로 여념이 없는 강석우를 만났다.

강석우는 '11시 콘서트'에서 공연 중간마다 무대로 올라가 재치 있는 입담으로 연주곡의 역사적 배경과 뒷이야기를 들려준다.

엄숙한 분위기에 경직된 관객의 긴장을 풀어줄 뿐만 아니라, 연주곡의 배경지식까지 쉽게 알려줘 관객들의 호응이 높다.

지난 13일 공연에서는 차이콥스키가 러시아의 대문호 푸시킨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오페라 '예브게니 오네긴'을 작곡하게 된 배경을 알기 쉽게 설명했다. 이어 브람스와 슈만 부부의 복잡했던 관계도 흥미로운 이야기로 풀어냈다.

강석우의 재치 있는 해설 덕분에 '11시 콘서트'는 평일 오전 유료로 진행되는 클래식 공연임에도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흥행 중이다.

강석우는 "관객이 긴장하면서 관람하면 연주자도 긴장한다. 특히 앞에서 3번째 줄까지의 관객이 중요하다"면서 "그래서 11시 콘서트 때마다 해설하기 전에 '제발 순한 얼굴로 공연을 봐달라'고 부탁한다"고 말했다.

클래식을 대하는 강석우의 이러한 태도는 다른 공연에서도 그대로 드러난다. 지난달 28일 광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린 '강석우, 삶이라는 꽃' 공연에서 그는 앙코르 공연 때 관객들에게 휴대전화를 마음껏 사용하라고 말했다고 한다. 강석우가 직접 작사, 작곡한 가곡을 소프라노 강혜정과 바리톤 송기창이 부르는 공연이었다.

자유롭게 공연 모습을 촬영하면서 긴장을 풀고 음악을 감상하라는 강석우의 배려였다. 휴대전화 사용을 엄격하게 금지하는 일반 클래식 공연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었다.

강석우는 "어차피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해도 사용할 사람은 다 사용한다"면서 "차라리 휴대전화를 켜 공연 모습을 촬영할 수 있게 하면 SNS를 통한 홍보 효과도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누구나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클래식'을 위해선 언론의 역할이 막중하다는 평소 생각도 밝혔다.

강석우는 지난 2015년 9월부터는 CBS 음악 FM '아름다운 당신에게' 진행을 맡아 클래식 프로그램으로는 이례적으로 높은 청취율을 기록했다. 과거 자신이 진행했던 MBC FM '여성시대'를 앞질러 청취율 1위를 기록하는 등 방송 기간 내내 숱한 화제를 낳았다.

그러다 지난 2022년 1월 건강상 이유로 프로그램에서 하차했고, 이후 아나운서 이강민과 배우 장현성, 피아니스트 김정원이 이어서 진행을 맡았지만, 예전과 같은 인기는 얻지 못하고 있다.

이제 칠순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강석우는 다시 방송에서 클래식을 전문적으로 다루고 싶다는 생각이 간절하다고 한다. '아름다운 당신에게'와 같은 클래식 프로그램이 많이 생겨 클래식을 접할 기회가 많아져야 한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클래식 스타들의 공연을 즐겨 듣는 것도 클래식과 친해지는 좋은 방법이다. 피아니스트 조성진과 임윤찬을 즐겨 듣는다는 강석우는 "스타 연주자들로 인해 형성된 클래식 팬들은 그 연주자의 삶과 그대로 이어진다"면서 "클래식 각 분야에 조성진, 임윤찬과 같은 스타들이 탄생하면 클래식 저변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지나친 스타 쏠림 현상에 대해선 우려를 표했다. 그는 "한 예술 분야가 건강하게 성장하려면 팬들의 고른 관심이 필요하다"면서 "여러 연주자의 다양한 예술적 표현을 두루 감상하는 것이 결국 팬에게도, 아티스트에게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클래식에 익숙해지면 직접 클래식 연주에 도전하는 것도 삶을 풍요롭게 하는 또 다른 방법이라고 추천했다.

강석우 본인도 이런 철학에 맞춰 직접 클래식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4월의 숲속'과 '내 마음은 왈츠', '시간의 정원에서' 등 지금까지 총 10곡의 가곡을 직접 작사, 작곡한 이유도 '체험으로서의 클래식'에 대한 갈증 때문이었다.

강석우는 다음 달 초 발표하는 11번째 가곡 '정녕 그리운 것을'에서는 처음으로 색소폰 연주에도 나선다고 한다.

그는 "클래식은 은유와 절제의 예술이다. 직접 연주하고 참여해야 그 깊이를 제대로 체감할 수 있다"며 "처음에는 성악에 도전해보고, 이어 오페라, 교향곡, 오케스트라, 소나타, 현악 4중주 순으로 배워간다면 클래식과 쉽게 친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