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독립기념일 연휴 대이동 예상.. 여행객 역대 최다

김신우 기자 입력 06.20.2024 05:49 PM 조회 4,656
[앵커멘트]

다가오는 7월 4일 독립기념일 연휴 기간 7천1백만 명에 달하는 미국인이 여행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2024년) 여행객 수가 역대 최고치에 달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국 곳곳이 상당히 혼잡한 한 주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신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올해 (2024년) 독립기념일 연휴 동안 전국에서 여행길에 오르는 주민이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전미자동차클럽 AAA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7월) 7일 사이 최소 50마일 이상 장거리 여행을 떠나는 주민 수가 7천 1백만 명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는 팬데믹 이전 수치는 물론 역대 최다 수치를 세웠던 지난해 (2023년)보다 5% 더 오른 수준입니다.

이번 독립기념일 여행 기간 자동차로 이동을 계획하는 미국인의 비율은 85%로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달라스, 덴버, 솔트레이크시티, LA, 샌프란시스코 지역의 렌터카 수요가 가장 높았습니다.

교통 분석 회사 INRIX에 따르면 독립기념일 연휴 기간 평소보다 이동 시간이 약 67% 늘어나고 특히 오후 2시에서 7시 사이 최악의 교통난이 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항공편을 이용하는 주민은 약 8%로 전망됐습니다.

올해 국내선 왕복 항공권의 평균 가격은 800달러로 지난해 (2023년)보다 약 2% 저렴해진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전체 여행객의 약 6.5%는 버스, 크루즈, 기차 등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AAA 측은 여행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공항이나 도로 등 대부분 여행지에 사람이 붐빌 것으로 예상된다며 사전에 계획을 세우는 것이 권고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이번 독립기념일 연휴 기간 인기 여행지로 꼽힌 곳은 시애틀, 올랜도, 앵커리지, 호놀룰루, 마이애미 등입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신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