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김호중 소속사 "매니지먼트업 철수하며 사명변경…다른뜻 없어"

연합뉴스 입력 06.20.2024 10:19 AM 조회 3,051
검찰 송치되는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31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음주 뺑소니'로 구속 기소된 가수 김호중(33)의 소속사가 매니지먼트 사업에서 철수하는 과정에서 사명을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20일 "당사는 최근 사명을 생각엔터테인먼트에서 아트엠앤씨로 변경한 사실이 있다"며 "매니지먼트 사업을 진행하지 않는다는 의미로 사명을 변경했을 뿐, 여기에 숨겨진 의도나 꼼수가 없다는 것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이광득 대표와 전모 본부장이 김호중의 음주 뺑소니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구속되는 등 물의를 빚자 지난달 임직원 전원이 퇴사하고 대표이사직을 변경했다.

금잔디, 홍지윤 등 소속 아티스트와도 전속 계약을 종료하며 사실상 폐업 수순에 들어간 상태다.

생각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면서 매니지먼트 사업을 지속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며 "이에 기존 사명을 사용하지 않기로 주주간 합의가 이뤄지며 사명이 변경됐다"고 전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겸손은힘들다 1달 전
    죄값 받으면 다시 시작해도되는데, 뭔 꼼수 타령이야.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