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도서 또 "밀주 참사"…남부서 최소 34명 숨져

연합뉴스 입력 06.20.2024 10:00 AM 조회 150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에서 최소 34명이 밀주를 마신 뒤 사망하고 100여명은 입원했다고 현지 매체와 AP통신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타밀나주 주정부 관계자는 주 내 칼라쿠리치 지역에서 이같은 사고가 났다며 입원한 이들 중 위독한 경우가 많아 사망자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구토와 복통, 설사 등으로 입원하는 사람들이 늘어나자 이를 수상히 여겨 수사에 착수, 불법으로 술을 제조한 1명을 체포하고 메탄올이 섞인 밀주 200ℓ를 압수했다.

주정부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경찰 등 최소한 10명의 공무원에 대해 정직처분했다.

인도에서는 밀주를 마시고 숨지는 사고가 잦다. 가난한 이들이 정식으로 판매되는 술을 구입할 여유가 없다 보니 싼 밀주에 의존하기 때문이다.

밀주는 주로 메탄올 같은 화학물질을 섞어 만드는데 마셨을 경우 실명이나 간 손상, 사망에 이를 수 있다.

2022년에는 동부 비하르주에서 밀주를 마신 30여명이 사망했고, 같은 해 서부 구자라트주에서도 같은 사고로 최소한 28명이 목숨을 잃었다. 2020년에는 북부 펀자브주에서 같은 사고로 적어도 120명이 사망하기도 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