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현대차그룹, "팩토리얼 성수" 오피스빌딩서 로봇 서비스 개시

연합뉴스 입력 06.20.2024 09:44 AM 조회 198
현대차·기아 '달이 딜리버리'로 사무실에 커피 배달
현대위아 무인 주차 로봇도 적용…"로봇 토털 솔루션 적용 첫 사례로"
기자
현대차그룹, 성수동 오피스 건물서 로봇 서비스 개시

현대차그룹은 현대차·기아의 배달 로봇 '달이 딜리버리'(DAL-e Delivery)와 현대위아의 '주차 로봇' 등 최첨단 로보틱스 기술이 집약된 서비스를 서울 성동구의 '팩토리얼 성수' 빌딩에서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2월 준공된 팩토리얼 성수는 이지스자산운용의 로봇 친화형 오피스 빌딩이다.

입주사 근무자가 모바일 앱으로 음료를 주문하면 달이 딜리버리가 지하 1층 카페에서 커피 등 음료를 받아 고객이 있는 사무실이나 회의실까지 배달해 준다.

달이 딜리버리는 건물 엘리베이터와 출입문 등 관제 시스템과 신호를 주고받으며 스스로 건물의 각 층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다.

로봇이 목적지에 도착하면 카메라와 인공지능(AI) 안면인식 기술로 받을 대상자를 인식해 음료를 전달한다. 현대차·기아가 자체 개발한 안면인식 기술은 정확도가 99.9%에 달한다.

현대차·기아는 향후 달리 딜리버리 로봇의 투입 대수를 늘리고 택배나 우편물 배송 서비스까지 범위를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주차 로봇은 얇고 넓은 형태의 로봇 한 쌍이 차량 하부에 들어가 바퀴를 들어 올려 이동시키는 방식이다. 로봇의 두께는 110㎜로 얇아 어떤 차량에도 적용될 수 있다. 로봇은 라이다 센서를 갖춰 차량 바퀴의 크기와 위치를 정확히 인식하고 들어 올릴 수 있다.

로봇은 최고 초속 1.2m의 속도로 최대 2.2톤의 차량까지 자동 주차할 수 있다. 특히 로봇이 전후좌우 어떤 방향으로도 움직일 수 있도록 개발돼 주차가 어려운 좁은 공간에서도 차량을 이동시킬 수 있다. 이를 통해 같은 면적의 공간에 더 많은 주차면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 공간 활용성을 크게 높인다.

현대위아는 주차 로봇 도입과 함께 최대 50대의 주차 로봇을 동시에 관제하며 차량 배치 효율성을 높이는 '스마트 주차 관제 시스템'도 적용한다.

현대위아의 주차 로봇은 올해 3분기 팩토리얼 성수에 적용될 예정인 현대차·기아의 '자동 충전 로봇'(ACR)과 연계돼 편의를 더욱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팩토리얼 성수를 '로봇 토털 설루션'이 적용되는 최초의 건물로 만들어보고자 한다"며 "고객들이 공간의 가치를 평가할 때 로봇 서비스의 유무가 주요한 기준이 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현대위아의 주차 로봇은 지난해 현대차그룹 싱가포르혁신센터(HMGICS)에서 상용화에 성공하고, 올해 미국 전기차 전용 공장(HMGMA)에 대규모 도입을 준비하며 성능과 안전성 등을 충분히 검증했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