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손정의, "빅테크 투자 준비돼 있어"…대규모 AI 투자 임박 시사

연합뉴스 입력 06.20.2024 09:41 AM 조회 272
"역동성은 진화의 씨앗에서 비롯…실패 두려워 말고 시도해야"
손정의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일본의 투자기업 소프트뱅크를 이끄는 손정의 회장이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대규모 투자가 임박했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20일(현지시간) 소프트뱅크 연례 주주총회에서 주주들에게 빅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를 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우리는 성공이냐, 실패냐를 두려워하지 말고 다음 큰 움직임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가 실패 가능성도 있지만, 시도할 수밖에 없음을 강조한 것이다.

손 회장의 이 발언은 AI 개발이 가속화됨에 따라 투자 회사가 더 큰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는 소프트뱅크 최고재무책임자(CFO) 고토 요시미츠의 최근 발언과 맥락을 같이한다.

손 회장은 또 특히 미국에서 AI가 필요로 하는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발전 사업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 회장은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에 대한 투자로 수십억 달러의 손실을 보았다는 점도 인정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손 회장은 "소프트뱅크 그룹의 역동성은 특히 해외에서 새로운 진화의 씨앗을 찾는 데서 비롯된다"고 말했다.

소프트뱅크는 스타트업 투자에서 잇따른 손실을 겪은 바 있다. 그러나 반도체 설계업체 Arm 홀딩스가 뉴욕증시 상장 이후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수익을 많이 냈다.

이후 비전펀드 자산을 줄이고 현금을 많이 확보하며 다음 투자 대상을 물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3월 말 현재 현금자산이 6조2천억 엔에 달한다.

손 회장의 이번 발언은 소프트뱅크가 다시 공격적 행보를 보일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2월 손 회장이 엔비디아와 경쟁할 반도체 제조사를 설립하기 위해 1천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하려고 한다고 보도했다.

또 영국의 반도체 스타트업 그래프코어를 인수하기 위한 협상을 진행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