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마스크 대신 반창고"…코뼈 부러진 음바페, 훈련장 복귀

연합뉴스 입력 06.20.2024 09:34 AM 조회 224
음바페, 부러진 코 부위에 반창고 붙이고 훈련
코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한 프랑스 축구대표팀의 '캡틴' 킬리안 음바페(레알 마드리드)가 마스크 대신 반창고를 붙이고 훈련에 복귀해 컨디션 끌어올리기에 나섰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19일(현지시간) "2024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4)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코뼈가 부러진 음바페가 프랑스 대표팀 훈련에 복귀했다"며 "음바페는 코에 보호용 반창고를 붙이고 훈련에 나섰다"고 전했다.

음바페는 18일 열린 오스트리아와의 대회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후반 40분 헤더 경합을 펼치다 상대 수비수의 어깨에 코를 강하게 부딪쳤다.

코피를 흘리며 쓰러진 음바페는 후반 45분 교체됐고, 병원으로 이송돼 코뼈 골절 진단을 받았지만 수술 대신 재활을 선택했다.

부상 이후 훈련장에 처음 모습을 드러낸 음바페는 동료들과 함께 러닝과 슈팅 훈련으로 컨디션 조절에 나섰다.

음바페를 위해 맞춤형 안면 보호 마스크를 준비한 프랑스 대표팀은 오는 22일 예정된 네덜란드와 조별리그 2차전에는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음바페를 내보내지 않을 전망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