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지난해 에너지 사용으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 사상 최대"

김나연 기자 입력 06.20.2024 01:34 AM 수정 06.20.2024 01:35 AM 조회 1,062
지난해 전 에너지 사용으로 발생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국의 에너지 전문기관 에너지연구소가 컨설팅업체 KPMG와 오늘(20일) 발표한 '세계 에너지 통계 리뷰' 보고서에 따르면 2023년 에너지 사용, 산업 공정, 소각 및 메탄 등으로 발생한 온실가스 배출량이 처음으로 40GT(기가톤, 10억t)를 넘어섰다. 

기존 최대치였던 2022년의 배출량보다도 2.1% 증가한 것이다.

이 중 에너지 직접 사용에 따른 배출량도 처음으로 35GT를 초과했다.

연소로 인한 배출량은 전년보다 7.0% 늘었으며, 산업 공정 및 메탄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도 전년보다 5.0% 이상 증가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전세계 1차 에너지 소비량은 620 엑사줄(에너지 단위, 1엑사줄=100경 줄)로, 역시 사상 최대치를 찍었다.

1차 에너지는 자연 상태에서 직접 얻을 수 있는 에너지를 말한다. 

석탄과 석유, 수력, 풍력, 태양광 등이 1차 에너지에 속한다.

1차 에너지 중 화석 연료 사용량은 505 엑사줄로 집계됐다. 전년보다 1.5% 많다.

단 전체 에너지 사용량에서 화석 연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전년보다 0.5% 적은 8.1%로 조사됐다. 

청정에너지 사용의 증가로 상대적으로 화석 연료의 비중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