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리포트] 미국에서 은퇴? X세대 “거의 불가능”

서소영 기자 입력 06.18.2024 05:47 PM 조회 7,998
X세대 41%.. "안정적인 은퇴를 하려면 ‘기적’ 필요"
64%, "인플레이션으로 일상 저축 어려워"
[앵커멘트]

1965년에서 1980년생에 해당하는 X세대의 은퇴가 빠르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중 과반수는 노후 자금을 마련해야 한다는 압박과 높은 물가 등으로 아예 은퇴를 못할수도 있다는 불안감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나틱시스(Natixis) 증권사에서 실시한 새로운 설문조사에 따르면 X세대 중 41%가 안정적인 은퇴를 하려면 ‘기적’이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그 밖에 22%는 아예 은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X세대는 보통 1965년에서 1980년생들을 뜻하는데 이들은 은퇴 시기가 빠르게 다가옴에 따라 노후에 대비해야하는 상황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이들은 자녀와 부모들을 책임져야 하는 상황에 직면하면서 경제적 자유에 대해 비관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은퇴후 경제적 자유에 대해 묻는 질문에 X세대 중 77%가 이사를 감행하거나 검소한 생활을 유지할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X세대는 평균 60살에 퇴직해 20년의 은퇴 생활을 계획하길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들 연령대의 저축액은 중간값 기준 25만 달러에 불과해 은퇴를 감당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따라 X세대는 은퇴 계획을 놓고 여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이들 중 74%는 더 오래 일하거나 은퇴 후에도 일을 해야하는 상황을 고려하고 있으며 27%는 은퇴 준비가 돼있지 않은 상황에서 직장을 잃는 것에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고서는 또 X세대가 사회보장연금 기금이 고갈돼 혜택을 받지 못하는 상황을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X세대의 76%는 국가 부채가 증가하면 퇴직 혜택이 줄어들 것이라고 생각했고 또 다른 57%는 혜택 없이 생계를 유지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또한 의료비도 노후 대비에 큰 우려 지점이었는데 X세대31%가 늘어나는 의료비 지출로 인해 노후 자금이 바닥나는 것을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더해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생활비 증가도 이들 세대의 은퇴에 지장을 끼쳤는데,   X세대의 64%는 일상 생활비가 증가해 저축을 적게하고 있다고 응답했습니다.

한편, 은퇴하고 있는 베이비 붐 세대 시니어들은 미국에서만 하루에 1만 1000명씩 65세가 되고 있으며 올해부터 2027년까지 한해에 410만명 이상씩 메디케어 등룍 연령에 도달하게 됩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서소영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