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권도형-몬테네그로 총리 수상한 관계…"알고보니 초기 투자자"

연합뉴스 입력 06.18.2024 03:49 PM 조회 653
소속 회사가 투자했다는 해명과 달리 개인자금 투자 드러나
권도형 인터폴 수배받던 2022년에도 만나…시민단체 "사임하라"
몬테네그로 총리와 권도형 유착 의혹을 다룬 비예스티 신문 1면
[몬테네그로 일간지 비예스티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테라·루나 폭락 사태'가 몬테네그로 정국을 뒤흔들고 있다.

이 사건의 핵심 인물 권도형 씨가 설립한 테라폼랩스의 초창기 개인 투자자 중 한 명이 그가 현재 붙잡혀 있는 몬테네그로의 현직 총리로 드러나면서다.

몬테네그로 일간지 비예스티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뉴욕 남부연방법원에 제출한 테라폼랩스 관련 문서를 바탕으로 밀로코 스파이치 총리에 대한 의혹을 집중 조명했다.

SEC가 법원에 제출한 엑셀 자료에는 테라폼랩스가 설립된 2018년 4월부터 2021년 여름까지 총 81명의 초기 투자자가 기재돼 있다. 이 명단의 16번째에 스파이치 총리의 이름이 등장한다.

이 자료엔 법인과 개인 투자자가 명확히 구분됐는데 그는 2018년 4월 17일 개인 자격으로 75만개의 루나 코인을 1개당 10센트에 구매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지금까지 그는 테라폼랩스 초창기인 2018년 초 본인과 당시 근무하던 회사가 테라폼랩스에 7만5천달러(약 1억원)를 투자해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해 왔다.

그는 2017년 3월부터 2020년 2월까지 싱가포르 펀드 회사인 다스 캐피털 SG에 몸담았다. 하지만 SEC가 법원에 증거로 제출한 엑셀 자료에는 이 회사의 이름이 나오지 않는다.

시민운동단체 URA는 SEC의 자료를 통해 스파이치 총리의 거짓말이 만천하에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URA는 "본인의 개인 투자금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채 자신이 일하던 회사가 권도형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며 "대중 앞에서 진실을 말하지 않은 것이 다시 한번 탄로났다"고 밝혔다.

스파이치 총리가 10센트에 사들인 루나 코인은 2022년 4월 한때 개당 119달러(약 16만4천500원)까지 치솟았지만 이후 폭락해 불과 한 달 사이에 사실상 '휴지 조각'이 됐다.

그가 루나 코인 75만개를 최고가에 팔았다면 이론상 9천만달러(약 1천244억원)에 가까운 차익을 챙길 수 있었다.

비예스티는 총리실에 '테라·루나 폭락 사태' 직전 스파이치 총리가 루나 코인을 얼마나 보유했는지 질의했으나 답변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몇몇 관계자는 그가 당시 폭락 사태로 엄청난 돈을 잃었다며 불평했다고 전했다.

비예스티는 그가 큰 손실을 봤다면 다른 투자자들과 마찬가지로 권씨를 사기죄로 고소했을 것이라며 총리실에 질의했지만 답변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스파이치 총리는 2020년 12월부터 2022년 4월까지 몬테네그로 재무장관을 지냈을 당시 가상자산 업계를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그는 블록체인 산업이 3년 이내에 몬테네그로 경제의 30%를 차지할 수 있다고 전망하기도 했다.

2022년 6월 신생 정당 '지금 유럽'(Europe Now Movement)을 창당한 뒤 같은 해 10월 지방선거에서 선전한 데 이어 지난해 4월 대선과 6월 총선을 모두 승리로 이끌고 총리직에 올랐다.

총선 직전에는 권씨가 스파이치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며 몬테네그로 정계가 발칵 뒤집혔다.

경쟁자였던 드리탄 아바조비치 당시 총리는 총선을 나흘 앞두고 권씨에게 자필 편지를 받았다면서 그 속에는 권씨가 스파이치와 2018년부터 인연을 맺었으며 정치 자금을 후원했다는 내용이 담겼다고 폭로했다.

그러나 편지를 썼다는 당사자인 권씨는 총선이 '지금 유럽'의 압승으로 끝난 뒤 불법 정치자금 제공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스파이치 총리와 권씨는 2022년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따로 만난 사실이 확인되면서 둘의 관계에 대해 무수한 의혹을 낳았다. 당시는 권씨가 인터폴 적색수배를 받던 시기였다.

하지만 스파이치 총리는 권씨가 수배받았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반박했고, 지난해 3월 23일 권씨가 몬테네그로에서 검거되자 자신이 당국에 정보를 흘린 덕분이라고 주장했다.

스파이치 총리의 최측근인 안드레이 밀로비치 법무부 장관은 이날 TV 인터뷰에서 "스파이치 총리는 다른 수백만 명과 마찬가지로 권도형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옹호했다.

시민운동단체 URA는 "SEC의 자료로 스파이치 총리와 관련한 의혹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며 "즉각 사임하고 관할 당국은 이 의혹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씨는 지난해 3월 23일 몬테네그로에서 여권 위조 혐의로 체포된 뒤 범죄인 인도 재판을 이어가면서 계속 현지에 붙잡혀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