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민관, 전기차 배터리 "8대 유망 서비스" 집중 육성

연합뉴스 입력 06.18.2024 09:05 AM 조회 135
산업부·국토부·환경부·업계 참여한 '민관 공동협의체' 발족
배터리 구독·교체·이동충전·재사용 등 생애전주기 서비스 사업화
정부는 18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 등 3개 부처와 자동차·배터리 관련 업계가 참여하는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민관 공동 협의체'를 발족했다고 밝혔다.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는 배터리의 충전, 정비, 교체, 재제조, 재사용, 재활용 등 배터리 생애주기 전반에 걸쳐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각종 서비스를 말한다.

아직 관련 산업이 본격적으로 성장하기 전이지만, 전기차 보급 확대에 따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날 협의체 출범식에는 강경성 산업부 1차관, 백원국 국토부 2차관, 임상준 환경부 차관 등 정부 고위 관계자와 LG에너지솔루션, SK온, 피엠그로우, 민테크, 티비유 등 배터리 관련 업계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대자동차, 기아, KG모빌리티 등 자동차 업계와 현대글로비스, 현대캐피탈,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한국배터리산업협회 등의 관계자들도 자리했다.

출범식에서는 업계가 직접 선정한 '8대 유망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모델'이 공개됐다.

8대 유망 모델은 ▲ 전기차 배터리 성능 진단 ▲ 배터리 구독 및 교체 ▲ 탄소 크레딧 거래 ▲ 재제조 배터리 진단 및 평가 ▲ 이동형 충전 ▲ 전력거래 플랫폼 ▲ 배터리 회수·운송·보관 ▲ 금융 등이다.

정부는 민관 공동 협의체를 통해 8대 유망 서비스를 비롯한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배터리 성능평가와 운송·보관 등과 관련한 기준 마련, 유망 서비스 모델에 대한 실증사업 추진을 지원한다.

아울러 사업 추진 과정에서 발생한 업계의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해결하는 상시 소통창구로 활용하기로 했다. 



한국 배터리 (PG)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발족식에 앞서 한국배터리산업협회와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가 공동주최한 '전기차 배터리 서비스 산업 육성을 위한 비즈니스 포럼'에서 기업들은 자사 사업 모델을 공유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를 보유한 개인 및 법인 고객 대상의 전기차 상시 모니터링 서비스인 '비-라이프케어'(B-Lifecare)와 전기이륜차 배터리 공유 스테이션을 소개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사용 후 배터리 운송·보관 등 통합관리서비스를, 피엠그로우는 전기차 전환 기업을 대상으로 한 온실가스 감축 크레딧 등을 각각 선보였다.

최종서 배터리산업협회 총괄본부장은 "배터리 서비스 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업계에서 정부에 건의한 사용 후 배터리 통합관리체계안의 조속한 입법과 함께 이력관리시스템 구축을 위한 예산확보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강경성 산업부 차관은 "배터리 서비스 산업이 최근 전기차 '캐즘'(Chasm·일시적 수요 정체)으로 어려움을 겪는 전기차 및 배터리 산업의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유관 부처와 함께 관련 제도 정비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