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푸틴 방북] 美 "북러 군사협력 심화 중대 우려"

연합뉴스 입력 06.17.2024 09:33 AM 수정 06.17.2024 09:35 AM 조회 210
작년 9월 북러 정상회담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18∼19일 북한 방문에 대해 "중대하게 우려할 흐름"이라며 경계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 방북 발표 관련 연합뉴스 질의에 "푸틴 대통령이 곧 평양을 방문할 것이라는 보도는 우리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이어 "북러 군사협력 심화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세계적인 비확산 체제를 지지하고, 러시아의 잔혹한 침략에 맞서 자유와 독립을 수호하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지하는 데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중대한 우려할 흐름"이라고 밝혔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으로 18일부터 1박2일 일정으로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17일 발표했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7월 19∼20일 이후 24년 만이며 북러 정상의 회동은 작년 9월 김 위원장의 방러 이후 9개월만에 이뤄진다.

작년 북러 정상회담을 전후한 시점부터 북한의 러시아에 대한 탄약 및 탄도미사일 대량 제공이 이뤄지며 우크라이나 전쟁의 전황에 영향을 준 바 있으며, 러시아는 반대급부로 북한에 첨단 군사기술 등을 제공할 가능성을 국제사회는 우려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